당뇨 환자가 먹어도 되는 '과일'의 공통점

입력 2020.04.08 09:58

배 사진
당뇨병 환자는 사과·배·천도복숭아처럼 딱딱한 과일을 먹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당뇨병 환자는 과일을 먹기 전 고민하게 된다. 과일 속 당분이 혈당을 높여 당뇨병을 악화시킬까 걱정돼서다. 이로 인해 당뇨병 환자 중에는 아예 과일을 먹지 않는 사람도 있다. 당뇨병 환자가 과일 섭취를 주의해야 하는 건 맞지만, 과일 섭취를 완전히 금할 필요는 없다.

식사 직후에는 높아지는 혈당을 낮추기 위해 췌장에서 인슐린이 분비된다. 그런데 이때 과일을 많이 먹으면 혈당이 올라가는데, 이때 췌장은 혈당을 낮추기 위해 인슐린을 과도하게 분비한다. 이 과정이 반복되면 췌장 기능이 저하되거나 망가져 당뇨병이 생길 수 있다. 과일에 함유된 과당이 혈당을 급격하게 올려 당뇨병을 악화시킬 가능성도 있다. 과일 속 당분은 포도당보다 혈중 지질로 바뀌는 비율이 높아 이상지질혈증·지방간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도 있다.

하지만 과일 섭취가 무조건 나쁜 것은 아니다. 과일에는 건강에 필수적인 각종 비타민과 항산화 영양소,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따라서 과일을 적정량 섭취하는 것은 건강에 도움이 된다. 다만 과일 섭취를 똑똑하게 할 필요가 있다. 과일 섭취량을 제한하고, 과일 종류를 구분해 가려 먹는 방법이다. 먼저 과일 섭취량은 어떤 과일이든 하루에 1~2회, 한 회당 성인의 주먹 반 주먹 정도만 제한해서 먹는 게 좋다. 건과일, 주스, 통조림 등 형태로 먹는다면 그보다 적게 먹어야 한다.

당뇨병 환자는 백도복숭아·수박·바나나같이 부드러운 과일보다는 사과·배·천도복숭아·개구리참외·참다래처럼 단단한 과일을 먹는 게 좋다. 단단한 과육을 가진 과일은 섬유질을 이루는 세포 조직이 질기고 촘촘하게 이뤄져 있어서 인체 내 소화·흡수가 천천히 된다. 따라서 혈당 지수가 급격히 올라가는 것을 막아준다. 반면 부드러운 과일은 소화·흡수 속도가 빠르다 보니, 혈당을 쉽게 높인다. 같은 이유로 당뇨병 환자는 과일을 주스로 먹거나, 즙을 내서 먹는 것도 피하는 게 좋다. 과일의 섬유질을 잘게 갈면 당 성분이 쉽게 빠져나와 혈당을 더욱 빠르게 높인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