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웰빙, 암악액질 신약 ‘GCWB204’ 특허 등록

입력 2020.03.30 11:05

2039년까지 독점권 확보

로고 사진
GC녹십자웰빙 제공

GC녹십자웰빙이 암악액질 혁신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GC녹십자웰빙은 암악액질 신약 ‘GCWB204의 주성분인 ‘진세노사이드’의 체내 흡수율을 높이는 제제 특허권을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등록된 특허는 진세노사이드 성분이 체내 분해효과를 높이고, 체외로 방출되는 현상을 개선한 경구용 제제에 관한 내용이다.

암악액질이란 암 또는 항암제 때문에 암환자가 체중 감소와 근육 소실로 인한 대사 불균형에 처하게 되는 질병이다. 전체 암환자 50% 이상에서 발생하며, 매년 세계에서 740명의 암환자가 암악액질로 인해 사망하고 있다.​ 세계 암악액질 시장은 2025년 약 25억달러 규모로 분석된다.

‘GCWB204’는 GC녹십자웰빙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암악액질 치료제다. 2016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 과제로 지정 받아 독일, 우크라이나, 조지아 등 총 3개국 18개 임상기관에서 2020년 임상 완료를 목표로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GC녹십자웰빙은 ‘GCWB204’의 약학조성물 특허와 제조방법 특허 등록 이후 제제 특허권까지 확보하면서 특허 독점기간을 2039년까지 확보했다. 암 관련 피로, 기타 소모성 근육질환 등의 추가 용도 특허도 현재 해외특허청에서 심사 중이다.

​GC녹십자웰빙 ​유영효 대표이사는 “GCWB204는 근육분해 억제 및 근육생성, 염증성 사이토카인 억제 등 복합적인 기전으로 작용하는 세계 최초의 암악액질 혁신 신약이 될 것”이라며 “환자들의 생존율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