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코로나, 붕어빵 판매 부부 확진… 목포 만민교회서 예배도

입력 2020.03.24 16:08

전남 무인공항
전남 목포에서 붕어빵을 파는 60대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사진=조선일보 DB

전남 목포에서 붕어빵을 파는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4일 전남도와 목포시에 따르면 목포에 거주하는 남성 A(72)씨와 여성 B(61)씨 부부가 민간기관 1차 양성에 이어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의 2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19일부터 발열, 오한, 식은땀 등의 증세가 나타났다. 지난 23일 선별진료소를 거쳐 B씨와 남편 A씨의 검체를 민간위탁기관에 의뢰한 결과 모두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목포 시내에서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붕어빵을 판매하고 있고, 아내는 이달 8일까지 목포 만민교회에서 예배를 봐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가 크다.

방역당국은 이들 부부를 강진의료원으로 이송하고 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나서는 한편, 관련 장소 방역에 나섰다.

그동안 전남 서부권은 코로나19 확산에서 벗어나 있었지만 최근 확진 환자가 연이어 나왔다.

지난 21일 무안에서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이틀 후 감염 환자가 2명이나 추가 발생했다.

전남 도내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이로써 8명으로 늘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