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서울의료원서 코로나19 대응법 전수받다

입력 2020.03.20 09:17

자문위원단 방문 사진
세계보건기구 자문위원단은 코로나19 관리 및 치료 방법을 전수받기 위해 ​서울의료원을 방문했다./서울의료원 제공

코로나19 공동연구를 위해 긴급 방한한 세계보건기구(이하 WHO) 자문위원단이 '코로나19 전담병원' 서울의료원을 찾았다.

WHO 자문위원단이 코로나19 환자 진료와 관련된 노하우를 얻기 위해 병원을 찾은 것은 서울의료원이 처음이다.

호흡기 및 감염 전문가로 구성된 WHO 자문위원단(윌리엄 피셔(의학박사, 노스캐롤라이나 채퍼힐 의과대학), 토머스 플레처(의학박사, 리버풀 대학병원))은 18일 코로나19의 전향적 동일집단(코호트) 연구 제안 및 한국의 데이터를 통한 진료정보 및 근거 마련을 위해 방한했다.

WHO 자문위원단은 먼저, 입원병동 전체를 코로나19 전담 치료시설로 바꾼 본관 병동을 찾았다. 서울의료원의 8~13층, 총 109개의 음압격리병실을 스크린으로 한 눈에 볼 수 있는 종합상황실에서 자문위원들은 환자들의 상태와 경과, 치료법 등에 대해 끝없이 질문했다. 이에 서울의료원 의료진은 환자 사례 등을 들며 꼼꼼히 답변했다.​

서울의료원을 찾은 WHO 자문위원들은 최재필 서울의료원 감염관리실장과 2시간여 동안 회의했다. 또 음압병동을 방문하며 코로나19 확진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는 서울의료원의 진료 시스템과 환자 데이터 관리 등을 면밀히 살폈다.

특히 서울의료원이 현재까지 100명이 넘는 확진환자를 돌보는 가운데 단 한명의 사망자 없이 성공적으로 치료하고 있다는 점에 놀라며 환자 관리 시스템과 데이터, 증상에 따라 의료진들은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물었다.

이어 본관과 분리된 국가지정 격리병동으로 자리를 옮긴 자문위원단은 감염 예방과 방지를 위해 철저히 통제되고 있는 시설 및 시스템에 대한 관리와 축적된 환자 진료 데이터 등에 대해 서울의료원 의료진과 의견을 나눴다.

최재필 서울의료원 감염관리실장(감염내과 전문의)은 "우리나라의 신뢰도 높은 데이터를 얻기 위해 방한한 WHO 자문위원들이 코로나19 확산방지 시스템과 데이터를 직접 보고, 듣고 싶어 했다"며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전환해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환자들을 진료하고 있는 서울의료원의 경험과 노하우를 충실히 전달했고, 서울의료원의 코로나19 진료 모델이 세계의 방역체계 구축과 개발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