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폐렴증세 17세 소년 사망… 사인 '다발성 장기부전'이란

입력 2020.03.18 15:48

마스크 서려고 줄 서 있는 사람들
대구에서 폐렴 증세를 보이던 17세 소년이 갑자기 숨져 보건당국이 사후 검체 검사에 들어갔다./사잔=조선일보 DB

대구에서 폐렴 증세를 보이던 17세 소년이 갑자기 숨져 보건당국이 사후 검체 검사에 들어갔다.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18일 오전 11시 15분즘 대구 영남대병원에서 17세 A군이 숨졌다. 사인은 '다발성 장기부전'이다. 다발성 장기부전은 주요 장기들이 동시에 나빠지는 것이다. 호흡부전, 신부전, 간부전 등이 한꺼번에 발생한다.

A군은 지난 13일 경북 경산 중앙병원에서 영남대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영남대병원으로 옮겨진 후 네 번의 유전자 검사로 '음성' 반응을 확인했지만, 유전가 검사 하나에서 '양성' 소견이 나왔다. 방역 당국은 사후 검체를 여러 개 확보해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질병관리본부에서 시행하고, 나머지 검사를 검토해 최종 확진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폐렴 증세가 있어 질병관리본부가 사후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했으며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