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의료원, 대구 생활치료센터에 의료진 파견

입력 2020.03.09 10:35

의료진 사진
신응진 순천향대 부천병원장(우측)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함께 코로나19 충남대구1 생활치료센터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순천향대의료원 제공

순천향대중앙의료원이 6일 '코로나19 충남대구1 생활치료센터'에 의료인력을 지원했다.

생활치료센터는 대구·경북 지역의 병상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코로나 경증·무증상 확진 환자가 입소하는 집단격리 생활시설이다. 그중 충남대구1 생활치료센터는 600명 수용할 수 있다.

이날 순천향대중앙의료원은 순천향대서울·부천병원 감염내과, 가정의학과, 응급의학과 전문의 등으로 구성된 의료진과 방사선사, 행정인력을 생활치료센터에 긴급 파견했다. 파견단에는 순천향대중앙의료원 의료진 외에도 보건복지부 파견 공중보건의, 민간자원 간호인력 등이 함께 배치됐다.

순천향대부천병원 신응진 병원장은 “이번 지원이 대구·경북 지역의 극심한 의료 부족난 해결과 코로나19 사태 종식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해 순천향대중앙의료원 의료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환자의 빠른 쾌유와 퇴소를 돕고, 생활치료센터의 표준 의료모델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충남대구1 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시설과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대한병원협회와 '생활치료센터 의료서비스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대한병원협회는 보건복지부 요청 시 종합병원에 근무하는 전문의와 간호사 등 의료진을 생활지원센터에 파견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