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질환 없는 67세 코로나 확진자 사망

입력 2020.03.04 13:53 | 수정 2020.03.04 13:54

버스종합터미널에서 하차 승객들을 대상으로 열을 감지하는 모습
대구에서 기저질환 없는 67세 코로나19 확진자가 사망했다./사진=조선일보 DB

대구에서 4일 코로나19 사망자가 추가로 1명 발생했다. 국내 33번째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사망한 A씨는 67세 여성으로 남구에 살고 있었다. 지난달 25일 기침, 오한 증세를 보여 대구가톨릭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다음 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지난달 29일 호흡곤란으로 칠곡경북대병원 응급실을 거쳐 이 병원 음압격리 병동으로 입원했지만, 4일 오전 1시 50분쯤 숨졌다. 병원 측은 "기저질환이 없으며 직접 사인은 폐렴"이라고 설명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기저질환이 없어도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한다"며 "67세 A씨는 비교적 젊지만 기저질환이 없는 사망자로, 드문 사례"라고 말했다.

대구시 보건당국은 이날 중증 증세로 인공호흡기를 달고 있는 환자는 모두 21명이라고 밝혔다.

코로나 예방수칙
코로나 예방수칙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