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코로나, 아들 집 찾은 대구 거주 70대 여성 확진

입력 2020.02.26 16:07

코로나 예방 현수막과 사람 뒷모습
사진=연합뉴스

전북 군산시를 방문한 대구 거주 A(70·여)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군산시가 26일 밝혔다.

A씨는 남편과 함께 지난 21일 오후 늦게 군산에 사는 아들 집에 도착해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 기침 등의 증상을 보였고 다음 날인 24일 군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A씨는 아들의 차로 대구에서 군산까지 이동했고, 군산에서 시내와 아들의 직장이 있는 충남 서천 등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진료를 위해 일부 병·의원도 찾았다고 전해진다.

현재 A씨는 원광대병원에 입원해 치료받는 중이다. 그와 밀접하게 접촉한 남편, 군산의 아들 부부의 상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