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먹을 때 '이것'만 신경 써도 치매 예방

입력 2020.02.13 15:13

식사하는 노인 사진
씹는 동작은 기억력 향상과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식사할 때 음식 씹는 횟수를 의도적으로 늘리면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

턱을 많이 움직이면 뇌로 가는 혈류가 늘어 뇌에 공급되는 산소의 양이 증가한다. 실제 영국 카디프대학의 연구 결과, 껌을 씹으면서 과제를 수행한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숫자를 빠르고 정확하게 기억했다. 또 음식을 씹으면 귀밑샘에서 '파로틴'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되는데, 파로틴은 혈관의 신축성을 높이고 백혈구 기능을 활성화해 뇌의 혈액순환을 좋게 한다.

반대로 씹는 행위를 적게 하면 치매 위험이 커질 수 있다. 일본 규슈대 연구팀이 5년간(2007~2012년) 60세 이상 노인 1566명의 치아 상태와 치매와의 관련성을 조사했더니, 치아가 1~9개 있는 노인은 치아가 20개 이상 있는 노인보다 치매에 걸릴 확률이 81% 높았다. 연구팀은 치아가 부족해 음식을 씹는 동작이 원활하지 않은 것을 원인으로 꼽았다.

이처럼 씹는 동작은 치매와 연관성이 있기 때문에 치아 관리가 중요하다. 치아가 빠지는 등 결손이 생겼다면, 제때 치료받아야 씹는 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임플란트·틀니 등 보철물 치료를 통해 결손이 있는 치아를 대체하는 것도 좋다.

평소 씹는 능력을 기르는 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턱·입술·혀 등 안면 근육을 풀어주는 구강 운동을 하면 된다. 구강 운동은 대표적으로 볼 운동과 턱 운동이 있다. 볼 운동은 입술을 다물고 양쪽 볼을 크게 부풀린다. 턱 운동은 입을 최대한 크게 벌렸다가 오므리고, 이어서 턱을 최대한 좌우로 움직인다. 씹는 것처럼 턱을 돌리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