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경고 "중국 안 다녀와도 감염, 확산 우려"

입력 2020.02.11 14:30

WHO 사무총장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사진=AFP연합뉴스

WHO(세계보건기구)가 중국 이외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위험성을 뒤늦게 경고했다.

10일(현지시각) WHO 공식 트위터에 따르면 이날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중국을 다녀온 적이 없는 사람들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염되는 우려되는 사례들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그런 소수 사례가 더 큰 불똥이 될 수 있다"며 "현재로서는 불똥일 뿐이지만 목표는 여전히 (확산) 방지"라고 말했다.

이날 발언은 지난달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 콘퍼런스를 통해 영국 등 5개국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된 사례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WHO는 지난달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지만, 중국 눈치를 보느라 늑장 대응을 했다는 국제적인 비판을 받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