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 공장 설립하는 셀트리온, 마스크·방진복 전달

입력 2020.01.31 18:16

전달 기념식 사진
셀트리온그룹은 31일 서울 명동 주한 중국대사관을 방문해 마스크 13만개, 방진복 1만개, 고글 5000개 등 구호물품 150박스를 전달했다./사진= 셀트리온 제공

최근 중국 우한에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을 설립하기로 한 셀트리온그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우한 지역 주민들을 위해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유헌영 셀트리온홀딩스 부회장과 윤정원 셀트리온 부사장은 31일 서울 명동 주한 중국대사관을 찾아 마스크 13만개, 방진복 1만개, 고글 5000개 등 구호물품 150박스를 전달했다. 중국대사관은 이번 구호물품을 우한 지역에 신속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셀트리온그룹은 이달 20일 중국 중부 최대도시 우한시에서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하고 세계 2위 의약품시장인 중국 시장 진출을 선언한 바 있다.

회사측은 "공장 설립 발표 이후 갑작스럽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확산됨에 따라 마스크 등 방역물품 품귀현상을 겪고 있는 우한 주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고자 이번 긴급 구호물품 지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회사측은 "그룹이 중국 우한시와 손잡고 현지에서 큰 투자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만큼 현재의 비상 상황이 남다르게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며 "셀트리온그룹은 앞으로도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과 같이 국제적인 비상사태 등 긴급구호가 필요한 상황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