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무호흡증, 유방암 발생 위험 높인다

입력 2020.01.28 10:08

두명 프로필
순천향대부천병원 이비인후과 최지호 교수(왼쪽)와 건국대병원 이비인후과 조재훈 교수./사진=순천향대부천병원 제공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이하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유방암 발생 위험이 유의미하게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순천향대부천병원 이비인후과 최지호 교수(수면의학센터장)와 건국대병원 이비인후과 조재훈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07~2014년 국민건강보험공단 청구 자료 중 선정기준(20세 이상, 여성, 수면무호흡증 등)에 해당하는 4만5699명을 정상 여성(5배수 대조군 22만8502명)과 소득 수준, 당뇨,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등 다양한 요인들을 보정한 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여성에서 유방암 발생 위험이 1.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65세 이상 여성에서는 유방암 발생 위험이 1.72배 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재훈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이 유방암의 발생 위험을 어떻게 증가시키는지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수면무호흡증에서 여러 가지 증상들과 심각한 합병증들을 유발하는 기전인 간헐적 저산소증(intermittent hypoxia), 수면분절(sleep fragmentation) 등이 유방암의 발생과 악화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최지호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은 고혈압, 심근경색, 협심증, 부정맥, 당뇨, 뇌졸중, 치매 등 심각한 합병증에 더해 유방암과 같은 일부 악성 종양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어, 잦은 코골이, 과도한 주간 졸음, 수면 중 호흡 장애 등이 있는 경우 바로 병원을 방문하여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세계적인 과학전문학술지 네이처(Nature)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