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알리스를 매일 먹는 사람들… "치료가 목적입니다"

입력 2020.01.28 09:03

음경 재활 '데일리 요법'
전립선암 수술 후 빠를수록 좋아… 비대증·심한 발기부전에도 효과

전립선암 수술 후 최대 90% 환자가 발기부전을 경험한다. 전립선을 적출하면서 성(性)신경을 손상시키기 때문이다. 그런데, 발기부전치료제를 매일 복용하는 '데일리 요법'이 수술 후 발기부전을 개선하는 데 효과가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전립선암은 남성에게 4번째로 흔한 암이다.

한양대병원 비뇨의학과 조정기 교수는 "최근 발기부전치료제를 '음경 재활' 목적으로 처방하는 경우가 많아졌다"며 "수술 후 가급적 빨리 발기부전치료제를 복용해야 효과를 본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2018년 미국비뇨기과학회지에 전립선암 수술 후 이른 시기에 발기부전치료제를 매일 복용한 그룹과 늦게 복용한 그룹을 비교한 결과, 일찍부터 발기부전치료제를 복용한 환자 그룹이 발기능력 회복이 빨랐다는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

조 교수는 "발기부전치료제는 혈관을 이완시켜 혈류를 증가시키는데, 성신경으로 가는 혈류가 증가해 발기부전 회복이 빨라진 것"이라고 말했다. 최장 2년 복용을 한다.

발기부전치료제는 전립선비대증 개선에도 효과가 있다. 프라우드비뇨기과 구진모 원장은 "전립선과 방광근육을 이완하는 작용을 해 배뇨를 개선시킨다"고 말했다.

심한 발기부전에도 효과가 있다. 발기부전치료제는 성관계 30분~1시간 전에 복용을 해야 한다. 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김수웅 교수는 "발기부전 환자의 30% 안팎은 발기부전치료제를 복용해도 만족할만한 결과를 얻지 못한다"며 "이들 환자가 매일 복용법을 시도하면 그 중 40% 안팎에서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발기부전치료제를 매일 복용하는 데에는 '시알리스(성분명 타다라필)'를 처방한다. 구진모 원장은 "시알리스는 약효 지속시간이 36시간으로 길어 매일 복용 때 효과가 끊기지 않고 지속된다"며 "비아그라나 레비트라는 약효 지속시간이 12시간으로 짧아 매일 복용법으로는 처방을 안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김수웅 교수는 "성관계를 할 때만 발기부전치료제를 복용하면 성관계에 대해 불안해 하면서 혈관이 수축, 완전한 발기에 도달할 수 없는 경우가 있다"며 "매일 복용법은 이런 부담이 적고 약제 복용과 함께 금연, 규칙적인 운동, 체중 조절 등을 병행하면 수면 중에 발기 현상도 생기는 등 자신감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