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날씨 대상포진 주의보… 의심 증상 '띠 모양 물집'

입력 2020.01.07 10:42

대상포진 피부
사진설명=겨울에는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대상포진 발생 위험이 높아져 주의해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겨울에는 날이 추워지면서 면역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대상포진'을 주의해야 한다.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보통 어린 시절 바이러스에 감염돼 몸 신경 세포 어딘가에 남아 있다가 면역력이 약해졌을 때 증상을 유발한다. 건국대병원 피부과 안규중 교수는 "초기 증상은 두통, 발열, 식욕부진 등 감기 몸살과 유사하다"며 "하지만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피부에 물집이 잡히고 통증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 교수는 "대상포진 바이러스는 우리 몸의 신경을 따라 퍼지기 때문에 척추를 중심으로 한쪽에만 띠 모양으로 물집이 잡힌다"고 말했다. 대상포진은 그 자체로 통증이 심하기도 하지만 치료 후 신경통을 일으키거나 눈, 귀, 안면 등에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 위험하다. 안규중 교수는 “치료 시기를 앞당기는 만큼 합병증 발생 위험이 줄어 되도록 빨리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대상포진은 보통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해 치료한다. 통증이 심하면 진통제를 함께 투여한다. ​

대상포진 예방을 위해서는 50세 이상이라면 예방접종을 시행하는 게 좋다. 안 교수는 "겨울철 감기 증상을 단순 감기로 생각하지 말고 대상포진이 아닌지 유심히 지켜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