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수술 10명 중 7명 완치 가능"

입력 2020.01.06 11:31

서울아산병원 자체 연구

수술 모습
사진설명=서울아산병원이 자체적으로 실시한 폐암 수술 케이스를 분석한 결과, 10명 중 7명이 완치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서울아산병원 제공

서울아산병원에서 폐암 수술받은 환자의 생존율이 최근 72%까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폐암수술팀은 2002~2016년 15년간 폐 절제술을 받은 폐암 환자 7500여명의 치료 결과를 5년 단위로 분석했다. 그 결과, 2002~2006년 평균 약 61%였던 환자의 5년 생존율이 2012~2016년 약 72%로 크게 높아졌다고 6일 밝혔다.

또한 수술 후 흉터, 감염 위험, 통증 최소화를 위해 가슴에 3~4cm 구멍 2~3개만 뚫고 내시경을 가슴 안으로 넣어 폐를 절제하는 흉강경 폐암 수술 비율도 2002~2006년 약 9.7%에서 2012~2016년 약 74.5%까지 크게 높아졌다. 특히 2016년에는 84.4%를 기록했다. 흉강경 수술은 가슴 25~30cm를 절개해 수술하는 개흉 수술법과는 다르게 절개 범위를 최소화해 폐를 절제해 수술 후 통증이나 감염, 합병증 발생 위험이 낮다.​

폐엽 이하 절제술 비율도 2002~2006년 약 4.3%에서 2012~2016년 약 20%로 증가했다. 폐엽 이하 절제술은 암이 생긴 부위를 중심으로 특정 엽만 잘라내는 최소 절제 수술이다. 폐는 오른쪽 세 개, 왼쪽 두 개의 엽으로 이뤄졌다. 폐엽 일부만 잘라내면 환자 폐 기능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는데, 수술 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수술법 적용 대상 구별 능력이 크게 발전하면서 폐엽 전체가 아닌 폐엽 이하 절제술 비중이 늘어났다.

이 처럼 수술 기법이 발전하면서 70세 이상의 고령 수술 환자도 2002년에는 약 13.3%였는데 2016년에는 약 25.3%로 크게 늘어났다.​ 또한 폐암 1기 진단 후 수술받은 환자 비중도 2002~2006년의 경우 전체 환자의 약 40.6%였는데 2012~2016년 약 56%로 증가했다. 연구팀은 기존 흉부 CT 검사보다 방사선 노출량은 5분의 1 정도로 적고 폐암 등 폐 질환 발견율은 최대 10배 정도로 높다고 알려진 저선량 흉부 CT(LDCT) 검사가 활성화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폐암은 국내 암 환자 중 여섯 번째로 많은데, 5년 생존율이 30%도 채 되지 않을 정도로 다른 암에 비해 상대적으로 치료가 어렵다.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최세훈 교수는 “이번 연구는 서울아산병원이 15년 동안 실시한 폐암 수술 대규모 데이터를 통해 폐암 수술이 어떻게 발전해왔는지 분석했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며 "우리나라가 고령화되면서 폐암 수술을 받는 환자들의 평균 연령도 높아지고 있지만, 수술 기술이 발전하고 조기에 발견된 폐 선암 환자 비율이 높아지면서 오히려 5년 생존율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박승일 교수는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폐암수술팀이 실시한 폐암 수술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최근에는 국내 최다 수준인 연간 약 1100여 건의 폐암 수술을 실시하고 있다”며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작된 암 통합진료 시스템을 기반으로 호흡기내과, 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등 다른 진료과 의료진들과의 협진 체계를 활발히 운영하고 있는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긴밀하게 협력해 폐암 환자들에게 최선의 치료 결과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의학회 국제학술지(JKMS)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