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비대증 환자 '이것' 먹으면 소변 더 안 나와

입력 2019.12.19 10:13

소변 마려워하는 남성
전립선비대증 환자는 조미료, 탄산음료, 알코올을 피하는 게 좋다./사진=헬스조선 DB

전립선비대증은 국내 60~69세 남성 약 51%가 호소하는 흔한 질환이다. 고대안산병원 비뇨의학과 태범식 교수는 "남자가 일생 전립선비대증으로 수술받을 확률은 10~25%에 달한다"고 말했다. 전립선비대증은 전립선 조직이 커지면서 소변이 나가는 길인 요도를 압박해 방광에 소변이 정체하는 이상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나이 든 남성에서 주로 나타나고, 남성 배뇨 장애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다.

전립선비대증 초기에는 소변 횟수가 평소보다 늘어나는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밤 수면시간 동안 두 번 이상 일어나 숙면을 못 하고 소변이 금방이라도 나올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잘 참지 못한다. 소변을 다 눌 때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고, 전보다 소변 줄기가 가늘어진다. 아랫배나 항문과 음낭 사이 회음부가 불쾌하거나 압박감을 느낄 수도 있다. 태범식 교수는 "악화되면 소변이 잘 나오지 않는 만성 요폐가 생기고 심하면 방광이 과도하게 팽창해 방광 기능이 회복 안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드물게는 방광결석이나 콩팥 기능 저하가 나타나기도 한다.

전립선비대증이 의심되면 병원에서는 소변 검사와 전립선 특이항원검사, 콩팥 기능 검사를 시행하고, 직장을 통한 전립선 크기측정 및 초음파검사, 요속 및 잔뇨량 측정, 증상점수기록 등으로 환자의 상태를 파악한다. 이후 어떤 방법으로 치료할지 결정한다. 초기에는 배변습관을 규칙적으로 유지하고, 소화가 잘되고 자극이 적은 음식을 먹어도 증상이 어느 정도 완화된다. 자극성이 있는 조미료, 탄산음료, 알코올 등은 피한다. 태 교수는 "특히 알코올은 전립선 울혈을 더욱 심하게 해 요도 폐쇄 위험을 높인다"고 말했다. 증상이 심하면 커진 전립선을 절제하는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태범식 교수는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이상 증상을 예방하려면 채소를 포함한 균형 잡힌 식생활을 유지하고 소변을 오래 참지 말아야 한다"며 "소변을 오래 참으면 방광이 필요 이상으로 늘어나 배뇨 기능이 약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반신욕도 도움이 된다. 태 교수는 "전립선비대증이 전혀 수치스러운 병이 아니라는 점을 알고 증상이 있으면 전문의의 진찰을 받을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