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며 성생활 '시들'… 4가지 해결책 시도해야

입력 2019.11.25 15:20

침대에서 우울해 하는 노인 남성
나이 들어도 성생활을 꾸준히 하는 것이 건강에 이롭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나이 들어도 성생활을 꾸준히 유지하는 것이 건강에 이롭다.

성생활은 혈관 탄력을 높여 혈액순환을 촉진한다. 이 과정에서 뇌로 가는 혈류량을 증가시켜 뇌 건강에 도움을 준다. 고령자는 은퇴, 자녀 출가 등으로 우울감이 찾아오기 쉬운데, 이때 성생활을 규칙적으로 하면 상대방과의 친밀감이 높아질 뿐 아니라 정서적인 안정감이 들 수 있다. 성관계 때 분비되는 엔도르핀은 우울증, 의욕 저하를 완화하는 효과를 내기도 한다. 성호르몬 분비가 활발해져 남성의 경우 다양한 전립선질환을 예방하는 효과도 볼 수 있다. 여성 역시 에스트로겐 분비가 촉진되고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낮아진다.

하지만 중년 이후부터 성생활에 문제를 호소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이를 극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다음 4가지를 먼저 시도해보는 게 도움이 된다.

▷원인 질환 치료=남성은 발기부전·전립선비대증이, 여성은 요실금·​방광염이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발기부전은 혈액이 음경으로 원활하게 유입되지 못해 생긴다. 혈관 건강을 개선하기 위해 반드시 금연·​금주하며, 6개월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약물 치료를 받아야 한다. 단순히 '나이 때문에' '피곤해서'라며 방치하면 증상은 더 심해진다. 전립선비대증은 전립선 크기를 줄이거나, 요도 압박을 완화해주는 약물이나 수술 치료가 필요하다. 요실금은 골반근육운동이 필요하며, 정상체중을 유지해야 좋다. 카페인 함량이 높은 커피 섭취를 피하면 도움이 된다. 방광염은 증상이 심하다면 곧바로 병원에 가 약물 치료를 받아야 한다.

▷​꾸준한 유산소 운동=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면 혈액순환이 좋아지고, 성호르몬 분비도 활발해진다. 또한 성호르몬 분비를 방해하는 비만을 예방하는 데도 좋다. 1주일에 3회 이상, 자전거 타기나 수영 등을 하면 된다. 운동하지 않는 중년 남성은 꾸준히 운동한 중년 남성보다 발기부전 위험이 30% 높다는 연구가 있다.

▷부부간 대화=​부부간 대화는 중년 이후 성 문제 해결에 필수다. 부끄럽다는 이유로 서로 숨기기도 하는데, 오히려 문제가 심해진다. 부부간 비뇨기질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국내 부부는 44.5%라는 한 조사가 있다. 프랑스, 독일같은 선진국은 77%로 응답한 데 비하면 낮은 수치다. 전문가들은 성기능 저하보다, 배우자와의 소통 부족이 성 문제를 일으킨다고 설명하기도 한다.

▷​성 건강 돕는 음식 섭취=혈액순환 돕는 음식 섭취는 발기부전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오메가3가 풍부한 등푸른생선, 견과류, 올리브오일 등이 대표적이다. 여성은 갱년기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는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풍부한 두유, 두부, 청국장을 잘 챙기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