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6시 이후 식사, 심혈관질환 위험 높여"

입력 2019.11.12 14:44

식사 사진
저녁 6시 이후에 식사하는 사람은 심혈관 질환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녁 6시 이후에 식사하는 사람은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콜롬비아대 연구팀은 112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식사 시간을 물었고, 미국심장협회에서 발표한 심혈관 건강 유지 가이드라인(Life's Simple 7)을 바탕으로 심혈관 건강 점수를 매겼다. 이 가이드라인 기준에는 ▲혈압 관리 ▲콜레스테롤 관리 ▲저혈당 ▲육체적 활동 ▲건강에 좋은 식단 ▲살 빼기 ▲금연 등이 포함됐다. 1년 동안의 실험 후 참가자들의 혈압도 측정했다.

연구 결과, 저녁 6시 이전에 식사하는 사람은 저녁 6시 이후에 식사하는 사람보다 평균 혈압이 높았다. 이들은 심혈관도 더 건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구팀은 저녁 6시 이후에 소비되는 칼로리가 증가할 때마다 심혈관질환 위험이 증가할 것으로 분석했다. 늦게 먹는 것이 심혈관 질환을 높이는 이유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히지 못했다.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미국심장협회 크리스틴 뉴비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새로운 심혈관 위험 요소를 발견했다"며 "지금 젊고 건강해도 심혈관 건강을 주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심장협회 과학 세션(American Heart Association's Scientific Sessions)'에서 발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