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나쁨'일 때… 외출 더 자제해야 하는 사람

입력 2019.11.04 11:18

기저질환자 사진
호흡기질환, 천식 환자 등 기저질환자는 미세먼지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미세먼지 농도가 자주 높아지는 11~3월에는 미세먼지 지수를 자주 확인하고 주의해 활동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매우 나쁨'일 때는 외출을 자제하고 활동량을 줄이는 등 건강수칙을 지켜야 한다. 특히 심·뇌혈관질환, 호흡기질환, 천식 등을 앓는 기저질환자는 더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

◇기저질환자, 어르신, 임산부 특히 주의

심뇌혈관질환, 호흡기질환, 천식 등 질병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나 어르신, 어린이, 임산부는 미세먼지에 더욱 취약해 주의해야 한다. 특히 기저질환자이 있는 사람은 기존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평소 지속하던 질환 치료를 유지하고 미세먼지 건강수칙을 더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외출 시에는 평소 먹는 약과 증상완화제 등 비상약을 소지하고, 어쩔 수 없이 장시간 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가 도움이 될 수 있으나 마스크를 착용 후 호흡곤란이나 가슴 답답함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무리해서 착용하지 말고 바로 벗는다. 가슴 압박감, 호흡곤란 등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 바로 병원을 방문해 의사 진료를 받는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보호하는 제1원칙은 미세먼지가 나쁜 날 외출을 자제하고 활동량을 줄이는 것"이라며 "장시간 실외 작업자는 물론, 기저질환자, 어르신, 어린이, 임산부 등 미세먼지에 더욱 취약한 분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미세먼지에 적극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내에서도 환기하고 물걸레로 청소해야

미세먼지는 피부와 눈, 코, 인후 점막에 물리적 자극을 유발하고, 크기가 작아 폐로 흡입돼 호흡기에 영향을 미치며, 신체 여러 장기에 산화손상을 촉진해 염증반응을 일으킨다. 따라서 미세먼지가 농도가 ‘나쁨’ 시에는 외출이나 실외 운동을 삼가고, 외출 후 실내에 들어오면 손, 발, 얼굴 등을 깨끗이 씻는다.

창문을 닫고 실내에 머무는 경우라도 실내에 자연적으로 이산화탄소 등이 쌓여 공기 교환이 필요하므로 가급적 미세먼지 농도가 높지 않은 시간대를 택해 환기하고, 실내는 물걸레로 청소한다. 음식을 조리할 때에는 초미세먼지가 급증하므로 환풍기를 작동하고 조리 중과 조리 후까지 반드시 환기한다.

부득이 외출해야 한다면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공장 주변이나 대로변을 피하고, 교통량이 많은 출퇴근 시간대를 피해서 활동하며, 뛰는 대신 평소 보행속도로 걷는 등 덜 힘든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또 불필요한 차량 운행을 자제하고, 차량을 운행할 시에는 창문을 닫고 차량 내 공기 순환 방식을 선택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