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백신, 예방 효과 낮아도 신경통 60% 줄여줘

입력 2019.10.25 09:12

나이 들면 T세포 면역 기능 감소… 60대 예방률 51.3%, 점점 낮아져
가볍게 지나가는 효과… 접종 권장

대상포진은 예방 백신을 맞아도 걸리는 경우가 적지 않다. 예방 효과가 50% 정도인데, 왜 효과가 낮으며, 꼭 맞아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대상포진 백신, 예방 효과 낮아도 신경통 60% 줄여줘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상당수의 예방 백신은 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를 소량 투여해 '항체'를 만들어 질병을 예방한다. 이와 달리 대상포진 백신은 원인이 되는 수두바이러스에 대항했던 면역 상태를 기억하는 'T세포 면역'을 자극하고 강화시키는 방식으로 병을 예방한다. 이는 병의 특성과 관련이 있다. 대상포진은 특정 바이러스가 새롭게 몸에 침투해서 걸리는 병이 아니라, 몸에 잠복해 있던 수두바이러스가 활성화되면서 발병한다. 어릴 때 수두에 걸린 사람은 수두가 완치돼도 몸 안 신경절에 평생 수두바이러스가 남아 대상포진 발병 위험이 있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는 "백신은 비활성화 상태인 수두바이러스가 활성화 되지 않도록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현재 대상포진 예방 백신은 60세 이상 성인에게 접종이 권장되고 있다.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상포진 예방 백신 접종을 하면 대상포진 발생률이 51.3% 감소했다. 이 연구를 바탕으로 2007년 미국에서 백신 승인을 받았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정은진 교수는 "10년 이상 대상포진 예방 백신을 투여해 나온 결과를 종합하면 접종 후 4년이 지나면 예방효과가 떨어진다"며 "나이가 들수록 효과가 떨어지는데, 백신을 맞은 사람이 70대가 되면 예방률이 40%, 80대가 되면 20%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나이가 들면 T세포 면역 기능이 떨어져 백신을 맞아도 효과가 감소할 수밖에 없다고 정 교수는 설명했다.

효과가 떨어지는데 예방 백신을 맞아야 할까? 이재갑 교수는 "대상포진 백신을 맞으면 병을 앓더라도 가볍게 지나간다"며 "특히 대상포진 후 신경통을 예방해주는 효과가 60% 이상으로 높다"고 말했다. 따라서 대한감염학회는 60세 이상 성인에게 대상포진 예방 백신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대상포진 예방 백신을 맞아도 대상포진 발병 위험은 있으므로 평소 건강관리를 통해 면역력을 잘 유지해야 한다. 대상포진은 재발도 잘 된다. 재발률은 최대 12.5%까지 보고되고 있다. 대상포진 재발 위험군은 50세 이상, 여성, 항암치료나 자가면역질환 치료로 인한 면역억제 상태인 환자, 당뇨병·고혈압·이상지질혈증 환자 등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