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유 수유, 당뇨병·고혈압 낮추고 다이어트 효과까지

입력 2019.10.22 15:25

모유 수유 사진
모유 수유는 당뇨병, 고혈압 예방 및 다이어트 등에 도움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모유 수유가 아이에게 좋다는 건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런데 산모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최근 모유 수유를 하면 산모의 당뇨병·고혈압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전에도 모유 수유의 이점에 대한 연구가 있었다. 모유 수유가 산모에게 어떻게 좋은지 알아보자.

◇대사 문제 해결…당뇨병·고혈압 위험 낮춰

모유 수유는 당뇨병이나 고혈압 같은 만성질환 위험을 낮춘다. 미국의사협회지에 소개된 한 논문에 따르면, 12개월 이상 모유 수유한 산모는 모유 수유를 하지 않은 산모보다 당뇨병 발병 위험이 30% 적었다. 고혈압 발생 가능성은 13%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모유 수유는 칼로리 소모량을 늘리고, 임신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콜레스테롤 수치 증가, 인슐린 저항성(혈당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하는 상태) 증가 등 대사 문제를 해결해준다"며 "이런 대사 문제 해결이 고혈압과 당뇨병 위험을 낮추는 원인"이라고 말했다.

◇꾸준한 칼로리 소모로 다이어트 효과까지

모유 수유를 하면 유즙 생성을 위해 하루 평균 170칼로리를 소모하게 된다. 젖을 먹인 산모가 식사 조절을 하지 않아도 매달 0.4㎏씩 체중이 감소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김초일 박사팀 연구에 따르면, 모유 수유를 시작한 시점의 산모 체중과 임신 전 체중 차이가 평균 6.6㎏이었다. 조사 대상의 모유 수유 기간이 늘어날수록 체중 차이가 점차 감소, 모유 수유를 한 지 11개월이 된 시점에서는 체중 차이가 1.6㎏으로 줄었다. 산모가 평소 섭취한 열량은 차이가 없었음에도 체중이 감소했다는 결과다.

◇모유 수유 기간 길수록 근감소증 위험 감소

근감소증은 노화와 운동 부족 등으로 근육이 급격히 감소하는 병이다. 보행 등 일상생활에 불편을 초래할 뿐 아니라 호흡기 질환·부상 등을 유발한다. 그런데 모유 수유 기간이 길면 근감소증 위험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양대 명지병원 연구팀이 60세 이상 여성 2027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다. 생애 총 모유 수유 기간이 0∼18개월인 여성의 근감소증 유병률은 29.2%로, 19∼36개월인 여성(27.7%), 37∼72개월인 여성(24.9%), 72개월 이상인 여성(22.8%)보다 높았다. 모유 수유 기간이 길수록 근감소증 유발률이 감소한 것이다.

◇지나치게 모유 수유 고집하면 빈혈 부를 수도

그러나 모유 수유에 이점이 있다고 해서 지나치게 오랫동안 모유 수유만을 고집해서는 안 된다. 생후 6개월 정도가 지나면, 미음 등으로 이유식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모유에는 철분 함유량이 거의 없어 신생아에게 철결핍성 빈혈을 유발할 수 있다. 철분이 부족해지면 어지러움을 느끼거나, 급격히 성장하는 아이의 신체적 발달을 지연시킬 수도 있다. 6개월 넘게 모유만 먹은 아이들이나 2.5kg이 되지 않는 미숙아가 철결핍성 빈혈에 취약하다. 오랫동안 모유 수유를 하거나, 아이가 미숙아일 경우 모유를 먹이고 싶다면, 영양 성분이 함유된 모유강화제를 섞어 먹이는 게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