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조선이 선정한 좋은요양병원 6곳 소개합니다

입력 2019.10.23 09:27

(사진 왼쪽부터)가은병원·강남구립행복요양병원·양지요양병원·이시아요양병원·천안요양병원·희연요양병원
헬스조선이 2기 좋은요양병원 6곳을 선정했다. '헬스조선 좋은요양병원'은 정부로부터 일정 수준 의 평가를 받은 요양병원의 신청을 받아, 헬스조선이 전문가 조사 등 자체 평가를 통해 선정한다.

가은병원(경기 부천)

병원 실내외 환경이 쾌적하며 신경과, 내과, 재활의학과, 한방과 등 8개 진료과를 운영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적정성 평가에서 6회 연속 1등급을 취득했다. 항암통합치료센터에서는 온열치료 등 암 치료와 함께 재활치료를 한다. 노인전문요양병동에서는 만성질환, 치매 환자들을 돌본다. 인공신장실, 뇌질환치료실을 갖추고 있으며 중증환자·치매 병동은 별도 운영한다. 요양병원 호스피스 2차 시범사업 기관이며, 말기암 환자 등을 대상으로 호스피스 완화 의료 서비스도 제공한다.

강남구립행복요양병원(서울)

내과, 신경과, 재활의학과, 한방과는 물론, 치과도 갖추고 있으며 높은 퇴원률을 자랑한다. 중증도, 인지·활동 능력, 기저귀 착용 유무 등에 따라 병상을 별도로 운영한다. 환경이 쾌적하며 시설 또한 국내 최고 수준이다. 낙상 위험에 대비한 낮은 높이의 전동침대, 편리한 생활을 위한 전동목욕기와 샴푸대 등이 마련돼 있다. 개별 병상에서 TV시청과 인터넷 사용이 가능하다. 로봇 보행치료 등 최신 재활치료 설비를 갖췄다. 인지·뇌 기능 개선치료, 물리치료, 작업치료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양지요양병원(경북 경산)

재활의학과 전문의와 30여 명의 물리치료사·작업치료사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재활치료를 한다. 재활치료센터뿐 아니라 도수치료실을 확충했다. 7개 진료과가 있어 뇌졸중, 치매뿐 아니라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까지 진료가 가능하다. 재활이 필요한 근골격계 질환과, 혈액투석이 필요한 만성신부전 환자도 치료 가능하다. 침 등 한방 진료를 병행해 치료 효과를 높이고 있다. 7차 적정성 평가 1등급을 받았다. 최근 가정간호 전담 부서를 신설해 체계적인 가정간호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이시아요양병원(대구)

말기암 환자 치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입원 요양과 외래 진료가 가능하다. 5무(낙상, 욕창, 억제대, 냄새, 말다툼), 2탈(탈침상, 탈기저귀) 운영이 원칙이며, 매일 실시하는 '건강박수' 등 환자 자립 활동을 중요시한다. 2018년 하반기 증축을 통해 환경, 시설, 의료서비스, 안정성 수준을 더욱 높였다. 환자에게 건강한 음식을 제공하기 위해 공산농협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해 지역에서 생산된 신선 농산물을 식재료로 사용한다. 2회 연속 의료기관인증, 3회 연속 적정성 평가 1등급을 취득했다.

천안요양병원(충남 천안)

1대1 맞춤 운동치료, 작업치료, 통증치료를 통해 환자가 일상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 재활치료사가 환자의 개별 상태에 맞춰 재활 방안을 찾는다. 사회복지실을 따로 마련해 환자와 보호자의 심리적 안정을 도모한다. 특히 미술·음악 치료로 환자가 정서적 안정감을 갖도록 노력한다. 2015년 신축 건물로 깨끗하고 시설 관리가 잘 돼 있다. 2기 의료기관인증을 받았고 적정성 평가도 6, 7차 연속 1등급을 받았다. 환자 또는 보호자와 전문적인 상담을 통해 균형 잡힌 영양을 제공한다.

희연요양병원(경남 창원)

국내 요양병원 중 처음으로 4무 2탈 운동을 시작했으며 환자 존엄 케어를 가장 중시한다. 세계적인 보행 재활로봇 전문회사인 스위스 호코마(HOCOMA) 제품인 'Erigo pro'를 도입해 중증 환자의 재활을 돕는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각도를 설정할 수 있어 심각한 마비가 있는 환자부터 회복기 환자까지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상지 재활을 위해 라파엘 스마트 보드·글러브를 경남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상지 가상현실치료실'을 운영 중이다. 가상현실치료실에서는 재활치료게임을 통해 감각·인지기능과 운동능력 회복을 돕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