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기온 뚝 '한로'… 떨어지는 면역력 지키려면?

입력 2019.10.08 10:56

추위 타는 여성 사진
면역세포 기능 활성화를 위해서는 꾸준한 운동이 필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오늘(8일)은 찬 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절기인 '한로(寒露)'다. 한로에는 기온이 뚝 떨어지고 일교차가 크게 벌어져 면역력이 약해지기 쉽다. 실제 체온이 1도 떨어지면 면역력이 30% 저하된다는 보고가 있다. 환절기 면역력을 강화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밤 10시~새벽 2시 사이 반드시 취침

숙면은 몸의 피로를 해소하고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준다. 일주일에 수면시간이 2~3시간만 모자라도 몸의 면역시스템이 크게 약화된다는 연구가 있다. 자는 중에는 성장호르몬이 분비되고 코르티솔 같은 스트레스 호르몬이 감소한다. 성장호르몬은 면역을 담당하는 세포인 NK세포와 T림프구 증가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졌다. 하루 7~8시간 충분히 수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성장호르몬이 분비되는 밤 10시에서 새벽 2시 사이에는 반드시 자는 것이 도움이 된다.

◇면역세포 기능을 강화하는 운동 필수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운동은 혈액순환을 촉진해 몸의 전반적인 세포 능력을 높이고, 면역세포 기능도 강화해 면역력을 높인다. 운동할 때는 외투를 걸쳐 아침, 저녁 쌀쌀한 공기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게 좋다. 다만 다음날 일상적인 몸 상태를 유지하기 어려울 정도의 과도한 운동은 오히려 면역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 평소 심장질환을 겪는다면 급작스러운 일교차에 심장에 무리가 될 수 있어 이른 아침 운동은 삼가야 한다.

◇면역에 도움 되는 영양분 골고루 섭취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해 면역 기능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C가 풍부한 구아바, 유자, 풋고추, 피망, 파프리카, 양배추를 먹는 것도 좋다. 면역세포를 활성화하는 베타글루칸이 많은 버섯, 몸의 저항력을 높여 암을 예방하는 수수, 보리, 율무, 기장, 메밀 등을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단, 특정 음식만 고집하기보다는 여러 영양분을 골고루 섭취하는 데 신경 쓰는 게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