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임 남성, 전립선암 위험 높다?

입력 2019.09.27 11:11

전립선 통증 사진
불임 남성은 전립선암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헬스조선 DB

불임 치료를 받은 남성군에서 전립선암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룬드대 연구팀은 스웨덴 의료기록을 분석해 1994년부터 2014년까지 불임 치료를 받은 적 있는 남성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이 집중적으로 분석한 불임 치료는 ICSI(세포질내정자주입술)와 IVF(체외수정·시험관아기시술)였다. ICSI는 주로 정자에 문제가 있을 때 사용하며, IVF는 불임의 원인을 알 수 없거나 여성의 생식 능력에 문제가 있을 때 사용된다.

연구 결과, ICSI 치료를 받은 남성은 불임 치료를 받지 않은 남성보다 전립선암 위험이 64% 증가했으며, IVF 치료를 받은 남성은 전립선암 위험이 33% 증가했다. 또한 불임 치료를 받은 남성은 불임 치료를 받지 않은 남성보다 55세 이전 전립선암 발병률이 ICSI는 86%, IVF는 51% 더 높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가 불임 치료와 전립선암 유발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며 "전립선암을 유발한 요인이 남성의 생식 능력 이상 인지, 불임 치료인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