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 열심히 꼬집으면 빠질까?

입력 2019.09.24 11:08

뱃살 꼬집는 모습
살 찐 부위를 꼬집어도 지방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크게 볼 수 없다./사진=365mc 제공

날이 추워지는 가을, 겨울에는 평소보다 체중 관리에 소홀해셔 살이 급격하게 찌기 쉽다. 이로 인해 다이어트법에 관심을 갖는 사람이 많은데, 체중 감량에 대해 궁금한 사항 몇 가지를 알아본다.

고민 부위 꼬집으면 날씬해질까?

허벅지·복부·팔뚝 등 군살이 붙은 곳을 꼬집고 주무르는 게 지방을 제거하는 데 효과를 낸다고 알고 있는 사람이 적지 않다. 이를 통해 지방세포가 없어지지 않지만 혈액, 림프순환을 도와 지방 분해에 도움이 될 수는 있다. 365mc병원 소재용 대표원장은 "비만클리닉에서 시행되는 HPL·카복시·메조테라피·고주파·냉동지방분해술 등 비만 시술의 기전을 살펴보면, 매개체는 다르더라도 결국 지방을 분해하고 순환을 개선하는 데 중점을 둔다"며 "하지만 꼬집거나 마사지해서 날씬해지는 효과는 '매우 미비한 정도'여서 이에 의존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소 대표원장은 "어떤 방법을 활용하든 식단 조절과 운동이 필수"라고 말했다.

부기 방치하면 진짜 '살'로 변할까?

몸이 부어 발생한 부종이 오래가면 살로 가는 것이 아닌지 걱정하는 사람도 있다. 부종이 살이 되지는 않는다. 소 대표원장은 “살은 체지방이 축적된 결과물이지, 부종과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살이 찐다’는 개념은 단순히 체중이라는 숫자의 증감이 아니라 체지방의 증감으로 평가돼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몸무게가 늘면서 이전보다 몸이 쉽게 부을 수는 있다. 또한 부종이 셀룰라이트 발생을 촉진할 수 있다. 셀룰라이트란 혈액순환이나 림프순환이 잘 안 돼 지방 조직, 체액, 콜라겐 섬유 등이 뭉친 것이다. 소 대표원장은 “셀룰라이트는 미세혈관 문제로 조직 내 체액이 축적돼 붓는 현상이 발생하며 시작된다”며 “부종은 지방세포의 배열을 흐트러뜨리고, 세포 사이의 작은 혈관을 좁게 만들어, 이로 인해 지방이 잘 빠져나가지 않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단단한 살, 물렁한 살보다 빼기 힘들까?

살이 빠지는 과정 중 피부의 살이 말랑해진다고 알고 있는 사람이 있다. 단단한 살이 말랑해지면서 빠지기 쉬운 상태로 변한다고 믿는 것이다. 하지만 단단한 살이라고 해서 꼭 빼기 어려운 것은 아니다. 소 대표원장은 “비만클리닉에서는 부종이 있거나, 셀룰라이트나 근육이 많은 상태를 두고 ‘살이 단단하다’라고 표현하는 만큼 물렁한 살보다 잘 안 빠진다고 이해되는 경우가 많다”며 “단순히 살이 단단해서 잘 빠지지 않는다기보다는 셀룰라이트가 많아서, 피하지방층보다 근육층이 더 두껍기 때문에 적게 빠진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