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기 성생활 위해, 여성에게 도움되는 치료는?

입력 2019.09.06 10:42

얼굴 감싸쥔 여성
규칙적인 성생활은 성호르몬의 급격한 감소를 막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100세 시대를 맞아 중장년기는 물론, 노년기 성생활도 더 중요해지고 있다. 노년기에 성생활을 유지하는 것이 건강에 유익하다는 연구 결과도 꾸준히 나오는 중이다. 규칙적인 성생활을 하면 인지기능 향상, 우울감 개선은 물론, 근육량과 골밀도, 높은 면역력 유지에 도움이 된다. 비만, 고혈압, 심장질환 등 만성질환 예방 효과도 얻을 수 있다고 알려졌다.

여성은 폐경기가 성생활의 걸림돌로 작용한다. 폐경기에는 성호르몬이 급격히 줄면서 안면홍조나 발한, 가슴 두근거림, 식욕부진, 요실금, 감정의 기복 등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질건조증이 심해져 성교통이 생길 수도 있다. 여의도 어니스트여성의원 조혜진 원장은 "발기부전치료제를 처방받아 복용하는 방법이 있는 남성보다 여성은 직접적인 치료법이 부족한 편"이라고 말했다. 조 원장은 "자주 쓰는 근육이 발달하는 것처럼 성호르몬도 성생활을 규칙적으로 했을 때 분비량이 유지된다"며 "성교통으로 어려움이 겪는다면 적극적으로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폐경기 이후의 여성들은 어떤 의학적 도움을 받을 수 있을까? 조혜진 원장은 "먼저 호르몬 검사로 여성호르몬 수준을 파악하고 폐경기 호르몬 치료를 통해 갱년기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며 "'비비브'와 같은 질이완증 치료를 위한 고주파 레이저 치료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질이완증을 완화하는 '비비브' 고주파 레이저 치료는 절개, 봉합 등 수술로 인한 통증과 회복 기간 없이도 요실금 예방, 치료, 질이완증 개선, 탄력 복원 등에 도움을 준다. 비비브 시술은 부분 마취도 필요 없으며, 1회만으로도 효과를 볼 수 있다. 조 원장은 "1회 시술 효과가 1년 이상 유지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