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미 아들, 엄마 영양밥 지어 주기도… 면역력 높이는 건강법은?

입력 2019.09.05 12:18

이성미 가족 사진
이성미는 유방암 수술을 받은 바 있다. 아들은 조은기군은 엄마의 건강을 위해 영양밥을 지어 주는 등 적극적인 노력을 했다고 알려졌다./사진=이성미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우먼 이성미의 아들과 딸이 공개됐다. 이성미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이성미는 캐나다 캘로나에서 찍었다는 말과 함께 "아들과 딸 이제는 다 컸다, 고맙다"고 말했다. 한편 이성미의 아들 조은기 군은 과거 이성미가 유방암 후유증으로 폐암 위기에 놓이자 어머니를 위해 직접 영양밥을 지어 주는 등 효자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성미는 유방암 치료를 위해 항암치료를 받고, 수술을 12회나 받았다. 이런 경우 면역력이 떨어져 세균이 증식해 다른 질병을 유발하기도 한다. 이선미는 과거 TV조선 '엄마는 뭐길래'에 출연해 의사로부터 '폐에 이상이 생겼지만, 건강 관리를 잘하면 완치할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다행히 이성미는 폐암으로 발전하지 않았지만, 항암치료를 통해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은 특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떨어진 면역력을 높이려면 운동과 수면, 식습관이 중요하다. 운동은 혈액 순환을 촉진해 세포 기능을 개선시킨다. 매일 가벼운 스트레칭을 하거나 주 3회 이상 40분 정도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수면은 운동과 더불어 면역력을 높이는 중요한 요소다. 11시 전후로 취침에 드는 것이 좋고, 잠자기 전 과도한 TV시청이나 스마트 폰은 멜라토닌 감소를 일으켜 숙면을 방해해 피해야 한다.

또한 식사 중 모든 영양소를 골고루 먹되, 몸에 부족하기 쉬운 단백질, 무기질, 비타민이 많이 든 음식을 챙겨 먹는 게 도움이 된다. 단백질 섭취를 위해서 생선과 육류를 반반 정도로 유지하며, 유산균 생성을 도와주는 발효식품과 된장국을 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튀긴 음식, 가공육, 패스트푸드는 피하는 것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