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당 음료 한 잔에 각설탕 14개? '과잉섭취' 주의보

입력 2019.08.27 17:45

흑당 버블티
흑당 음료 한 잔에 과도한 당이 들어있어 주의해야 한다. /사진=조선일보DB

최근 대만 흑당 버블티 브랜드가 국내에 들어오면서 '흑당' 열풍이 시작됐다. 실제로 인스타그램에는 사람들이 올린 '흑당 버블티' 해시태그의 게시물만 6만 건에 달했다.

흑당은 사탕수수와 사탕무의 즙을 가열해 검은 빛깔이 될 때까지 졸인 것으로 정제 과정을 거치지 않아 일반 설탕보다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흑당이 꼭 건강한 것만은 아니다. 강한 단맛을 내는 흑당은 당 중에서도 체내 흡수가 빠른 이당류로 비만, 당뇨, 고혈압, 심뇌혈관 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란병원 내과 박상미 부장은 "흑당이 건강한 단맛이라고 하지만 결국 당 성분이기 때문에 과도한 섭취는 위험하다"며 "주기적으로 열량이 높은 단 음료를 마시게 되면 비만,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 발병 위험이 크므로 당류를 조절해 섭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지난 5~6월 서울시내 흑당음료 판매점을 조사한 결과, 흑당음료 1컵(평균 중량 308.5g)의 평균 당류 함량은 1일 기준치(100g)의 41.6%(41.6g) 수준이며, 최대 57.1%까지 조사됏다. 흑당음료 한 컵에 각설탕 약 14개 분량의 당류가 들어 있는 것이다.

흑당 음료처럼 열량이 높고 단 음료는 혈당을 갑자기 치솟게 만들기 때문에 과잉섭취할 경우 비만이나 당뇨병 등의 위험이 커질 수 있다. 특히 당뇨병은 설탕이 과도하게 첨가된 음료나 고열량, 고지방 위주 식단을 즐길 때 혈당 조절에 필요한 인슐린 분비가 적어지면서 발병한다. 당뇨병은 초기 증상이 거의 없어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병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다. 따라서 당뇨병의 초기 증상을 잘 알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당뇨병의 주된 증상은 일명 '3다'라고 불리는 다뇨(多尿), 다갈(多渴), 다식(多食)이다. 혈당이 높아지면 신장에서 당분을 흡수하지 못해 소변으로 자주 배출되고, 몸 안의 수분이 모자라 갈증을 느끼게 된다. 또한 당분을 흡수하지 못해 이유 없이 체중이 줄기도 한다. 만일 이러한 증상이 나타난다면 당뇨나 당뇨 전단계를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당뇨병을 방치한 상태에서 고혈당 상태가 오랜 시간 지속되면 혈액순환이 잘 안되고 혈관 및 신경이 손상되면서 합병증이 올 수 있다. 심한 경우 뇌졸중, 신부전증, 당뇨병성 망막증, 신경병증 등이 생기고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

당뇨병 치료는 환자의 특성과 질환 정도에 따라 식사, 운동, 약물요법, 주사치료 등을 시행한다. 설탕, 지방이 과도하게 함유된 음식은 피하고 정상 혈당 유지를 위해 식습과 ㄴ개선과 규칙적인 운동을 해야 한다. 박상미 부장은 "특히 당뇨병은 합병증으로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는 위험한 질환이므로 예방이 중요하다"며 "당분이 많은 음료를 줄이고 건강한 식습관과 적절한 운동으로 당뇨병을 예방하고 건강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