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체중 40kg까지 줄어… '레이노병'이 뭐길래?

입력 2019.08.21 10:21

조민아 사진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레이노병 투병 근황을 공개했다./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레이노병 투병 근황을 공개했다.

조민아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체중 40kg 인증사진과 함께 "혈압을 재고, 열 체크를 하고, 체중을 재는 매일의 연속. 체중은 40kg"라며 "매일 먹는 약들에 치이고 매주 가는 병원들이 버겁고, 여기서 저기 걷는 게 뭐이리 숨이 차고 힘이 드는지"라고 글을 남겼다.

조민아가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레이노병은 스트레스를 받거나 기온이 과도하게 떨어졌을 때 말초혈관이 수축하면서 신체 구석구석에 산소 공급이 잘 되지 않아 손발이 차갑고, 색이 변하고, 저리고, 통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우리 몸의 혈관은 자율신경계에 의해 날씨가 추워지면 수축을 통해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한다.추위나 스트레스 등의 자극으로 말초혈관이 적당히 수축하는 것은 정상적인 현상이지만, 레이노병 환자는 말초 혈관이 과도하게 수축해 손이나 발과 같은 말초부위에 혈액공급이 잘 안돼 문제가 생긴다.

일반적으로 출산, 폐경 등으로 자율신경계가 예민해진 상태에서 외부의 자극으로 인해 혈관이 수축해 레이노병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출산 후, 혹은 호르몬 변화가 큰 40대 이상 중년 여성에게서 레이노병이 주로 나타나며, 이 밖에 당뇨병, 류머티스, 고지혈증, 디스크 등 다른 질환이 동반돼 나타날 수 있다.

다만 레이노병이 있다고 해서 반드시 치료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일반적으로 추위 또는 스트레스로 인해 알 수 없는 증상이 생기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 증상이 심하지 않고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증상이 완화되는 경우도 있어 특별한 치료 없이 예방 조치를 철저히 하면 된다.

만일 이차성으로 발생한 레이노병은 반드시 원인 질환에 대한 치료와 교정이 병행돼야 한다. 만일 레이노병 증상이 나이가 들어 생기거나, 남성인 경우, 류마티스 질환이나 말초 동맥 질환이 동반된 경우라면 이차성 레이노 증상을 의심할 수 있다. 이차성 레이노병은 방치하면 신체 말단의 피부 괴사나 궤양이 발생할 수 있어 위험하다.

레이노병 증상이 생겼다면 우선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흡연자라면 반드시 금연을 하는 것이 증상의 발병 횟수를 줄이고, 악화를 막는 데 도움이 된다. 커피, 녹차, 초콜릿 등 카페인이 들어 있는 식품을 피하고 얼린 음식도 자제하는 것이 권장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