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다른 폐암… 女 환자 10명 중 9명 '흡연력 無', 男보다 생존율 높아

입력 2019.08.16 09:12

국내 폐암 실태 첫 대규모 연구

암 사망률 1위 폐암은 성별(性別)에 따라 '성질'이 다른데, 남성 폐암의 질이 더 나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 여성 폐암 환자의 10명 중 9명은 흡연 경험이 없어 여성 폐암 예방을 위해서는 금연 외의 대책이 요구된다. 최근 대한폐암학회가 중앙암등록본부와 함께 한국인 대상 폐암 역학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지금까지 폐암 국가 통계는 폐암 환자의 성별, 나이, 5년 생존율 정도만 발표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폐암 환자의 흡연력, 성별에 따른 특징, 증상, 치료 행태, 병기별·치료별 생존율 등을 살펴 한국 폐암 환자의 전반적인 특징을 살필 수 있게 됐다. 학회는 2014년 전국 52개의 병원에 등록된 폐암 환자 2만 1960명 중 2621명을 표본으로 삼아 2017년 12월까지 추적관찰했다.

남녀 다른 폐암… 女 환자 10명 중 9명 '흡연력 無', 男보다 생존율 높아
/그래픽=김성규, 클립아트코리아
◇여성, 평생 흡연 경험 없어도 폐암 발생

폐암 환자 중 한 번도 흡연을 하지 않은 환자는 36.4%나 됐다. 10명 중 3~4명이 평생 흡연을 하지 않았는 데도 폐암에 걸린 것이다. 특히 흡연력이 없는 경우는 남성 폐암 환자는 16%, 여성은 87.5%로, 여성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폐암 환자의 가장 흔한 증상은 기침(35.4%) 가래(21.6%), 호흡곤란(20.4%), 통증(19.7%)이었고, 증상이 없는 경우는 13.8%였다.

남녀 다른 폐암 생존율
남성 폐암은 여성 폐암에 비해 예후가 좋지 않았다. 흡연이 주요 원인이기 때문이다. 대한폐암학회 김영태 이사장(서울대병원 흉부외과 교수)은 "담배를 많이 핀 사람은 폐암 종류 중에서 소세포암, 편평상피세포암이 많고, 담배를 안 핀 사람의 폐암은 선암이 많다"며 "같은 폐암이라도 소세포암 등은 악성도가 높고 급속히 성장하며 전이가 잘 되는 반면, 선암은 천천히 자라 증상이 거의 없고 치료도 잘되는 편"이라고 말했다. 선암의 경우는 효과가 좋은 표적치료제가 여럿 나와 있다. 그래서 남성 폐암 환자는 선암이 많은 여성 폐암 환자에 비해 생존율이 낮다〈그래프〉. 평균 생존기간도 남성 19.5개월, 여성 28.7개월로 여성이 더 오래 산다.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최창민 교수는 "여성이라도 흡연자에게 발생한 폐암은 남성 흡연자 폐암과 예후가 비슷하다"고 말했다.

또한 여성 폐암 환자는 남성 환자에 비해 'EGFR'이라는 종양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발견이 많이 된다.(4기 환자 기준 여성 51.2%, 남성 26.6%), 유전자 변이가 있으면 이를 타깃으로 한 약이 있어 치료가 더 잘 된다. EGFR 유전자 변이가 있는 환자의 평균 생존기간은 18개월로 유전자 변이가 없는 환자(8개월)에 비해 길다.

◇폐암 환자 절반이 4기에 발견

이번 조사에서 폐암 환자의 45%는 4기에 진단을 받았다. 늦게 발견하다보니 수술은 37.6%의 환자만 받았고, 방사선 치료는 8.3%, 방사선·항암 병합치료(CCRT)는 4.2%에서 받았다. 대부분의 암은 결국 수술을 해야 완치를 기대할 수 있는데, 환자의 절반이 4기에 발견돼 수술을 받지 못해 폐암 생존율이 크게 떨어지는 상황이다. 폐암이 조기 발견이 안되는 이유에 대해 최창민 교수는 "적절한 검진 방법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화순전남대병원 호흡기내과 김영철 교수(폐암등록위원회 위원장)는 "흡연자는 그나마 저선량 CT가 암을 조기 발견하는 데 유효성을 인정받아 국가 검진 프로그램에도 포함이 됐지만, 폐암 환자 10명 중 4명에 해당하는 비흡연 폐암 환자는 아직 적절한 검사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혈액 검사, 기관지 세포 검사 등이 실험적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 환자에게 적용할 단계는 아니다. 최창민 교수는 "비흡연자라도 50대 이상이라면 저선량 CT를 한 번 정도 찍어보는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한국인, 서양인에 비해 비흡연 폐암 많아

한국인의 폐암은 미국·유럽과 비교했을 때 비흡연 폐암이 많다. 최창민 교수는 "정확한 이유는 모르지만 폐암에 취약한 유전적 소인이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며 "미세 먼지나 환풍 시설이 없는 곳에서의 조리 등 환경적인 요인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폐암의 예후를 나쁘게 하는 요인은 남성, 고령, 평생 흡연력, 낮은 BMI, 낮은 일상생활 수행 능력, 높은 병기 등으로 나타났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