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고 습한 날씨에 '딱' 걸리기 좋은 질환은?

입력 2019.07.31 10:50

비내리는 장면
습하고 비오는 날씨가 계속되면 무좀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요즘 같이 습하고 비가 많이 내리는 날씨에는 곰팡이 균에 의한 피부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이들이 늘어난다. 따라서 곰팡이 균에 의한 각종 질환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곰팡이 균에 의해 생기는 가장 흔한 피부 질환은 무좀이다. 무좀은 머리나 몸, 얼굴, 손, 발톱 등 신체 어느 부위에나 발생할 수 있지만, 주로 발이나 사타구니에 많이 생긴다. 피부의 짓무름이나 가려움증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발이나 사타구니 무좀은 해당 부위에 통풍이 잘 안 되면서 발생한다. 무좀 환자의 각질을 통해 전염되기도 해 주의해야 한다. 맨발로 헬스장, 목욕탕 등을 다녀왔다면 비누로 발가락 사이를 꼼꼼이 씻어야 한다. 발 무좀은 통풍이 원활하지 않은 레인부츠 등을 신으면 더 쉽게 유발될 수 있다. 무좀이 의심될 때는 일단 피부과에 내원해 진균검사를 하고, 치료를 진행한다. 하루에 2회씩 바르거나 복용하는 항진균제 치료를 받는데, 이때는 같이 생활하는 가족 모두가 함께 치료받는 것이 좋다. 평소 발이나 사타구니 부위를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도 무좀 치료와 예방에 도움이 된다.

얼룩덜룩한 피부반점이 나타나는 어루러기도 장마철 주의해야 하는 피부질환이다. 어루러기를 유발하는 균은 누구에게나 평소에도 존재하며, 세수나 샤워를 할 때 자연스럽게 떨어진다. 그러나 기온과 습도가 높은 여름철, 땀을 많이 흘리고 제대로 씻지 않으면 곰팡이 균의 성장이 빨라지면서 어루러기가 생기기 쉽다. 어루러기는 보통 피지 분비가 활발한 가슴, 등, 목에 많이 생긴다. 반점이 나타나는 것 외에 특별한 증상은 없다. 보통 피부에 바르는 도포제를 이용해 치료하는 데, 증상이 심해 어루러기가 몸 전체에 퍼진 경우에는 항진균제를 복용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