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해 보이는 치아 표면에 세균막이?

입력 2019.07.05 09:08

치실·치간칫솔로 꼼꼼히 닦아야… 오래 방치하면 치아 뿌리에 염증

기사 관련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깨끗해 보이는 치아도 '치면 세균막'에 싸여 있을 수 있어 구석구석 칫솔질하는 게 중요하다. 경희대치과병원 치주과 임현창 교수는 "치면 세균막은 눈에 안 보이는 경우가 많다"며 "그대로 두면 세균이 빠르게 증식해 충치와 잇몸 염증을 유발한다"고 말했다. 에스플란트치과병원 손병섭 원장은 "아무리 열심히 닦아도 전체 치아 표면의 75% 이상을 닦는 경우가 거의 없다"며 "치면 세균막이 그대로 남기 때문에 치실, 치간 칫솔로 치아 사이를 닦아내고, 치아와 잇몸 사이, 치아 위쪽 씹는 면을 특히 신경 써 닦아야 한다"고 말했다.

치면 세균막은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섞여 있는 얇은 막이다. 임현창 교수는 "세균이 서로 엉겨붙기 쉬운 물질을 만들어 응집되기 때문에 갈수록 두꺼워진다"고 말했다. 침 1g에는 10억 마리 세균이 있는데 비해, 치면 세균막 1g에는 1000억 마리 세균이 존재한다. 손병섭 원장은 "치면 세균막이 오래 유지될수록 세균이 기하급수적으로 많아지고, 점차 독소를 더 많이 내뿜는 나쁜 세균으로 바뀐다"고 말했다. 또, 손 원장은 "치면 세균막이 빨리 제거되지 않으면 세균이 점차 아래로 내려오면서 잇몸 속으로 들어가고, 치아 뿌리에 염증을 일으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치면 세균막에 칼슘과 인이 흡수돼 딱딱한 치석(齒石)으로 변하면, 그 위에 또 치면 세균막이 형성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치면 세균막은 치아뿐 아니라 교정 장치, 임플란트에도 생긴다.

세균막이 두껍게 형성됐는지 알려면 ▲잇몸에 피가 자주 나는지 ▲입 냄새가 심한지 ▲혀로 치아를 훑었을 때 거칠거칠한 느낌이 드는지 확인하면 된다. 임현창 교수는 "치면 세균막은 칫솔질 등 물리적인 방법으로 제거해야 한다"며 "칫솔질이 어려운 사람은 전동칫솔을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칫솔질할 때는 치아를 순서대로 2~3개씩 정해 빠지는 부위 없이 닦고, 그 다음 치아로 넘어가는 것이 좋다. 치과에서 착색제를 활용한 치면 세균막 검사를 받아보고, 자신에게 치면 세균막이 유독 잘 생기는 부위가 어디인지 확인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