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브리오패혈증 10명 중 8명은 肝 질환자… 해수욕도 주의해야

입력 2019.07.02 09:06

해산물 섭취·바닷물 접촉으로 감염… 간 기능 떨어져 체내 균 쉽게 증식

간 질환자는 여름철 바닷가에서 잘 걸리는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 불니피쿠스균에 감염돼 체내 염증이 생기는 병으로, 치사율이 약 50% 정도로 높다. 최근 질병관리본부가 2003~2016년 국내에서 발생한 761명의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중 691명을 조사했더니,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비율이 96.1%였고, 그중 81.2%가 간 질환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대안산병원 감염내과 최원석 교수는 "간 기능이 떨어지면 체내에 아연 등 일부 물질이 계속 쌓이면서 균이 쉽게 증식하는 환경을 만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간 질환 종류별로는 간경변이 56.3%로 가장 많았고, 간염(24.4%), 알코올성 간질환이나 지방간 등 기타 간질환(13.4%), 간암(7.4%) 순이었다.

비브리오 불니피쿠스균에 감염되는 경로는 크게 두 가지다. 익히지 않은 해산물이나 어패류를 먹거나, 상처에 바닷물이 닿는 것이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국내 비브리오패혈증의 감염 경로는 해산물과 어패류 섭취(90.1%·590명)가 가장 흔했다. 바닷물 접촉에 의한 감염도 5.8%(38명)를 차지했다.

비브리오 불니피쿠스균에 감염되면 초기에는 열이 나고, 구토, 설사 등이 생긴다. 이후 하루 정도 지나면 다리에 부종, 붉은 반점, 혈액이 고인 큰 물집 등이 발생한다. 그대로 두면 피부 괴사로 이어져 항생제 투여와 동시에 빨리 상처를 열어 균을 씻어내는 치료를 해야 한다. 최 교수는 "비브리오 불니피쿠스균은 체내 염증을 유발하고 퍼뜨리는 속도가 빨라서 사망으로 이어지는 비율이 높으므로 최대한 빨리 치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려면 간 질환이 있는 사람은 여름철 해산물을 날것으로 먹지 말아야 한다. 최 교수는 "간 질환자는 상처가 있을 때 바다에 들어가지 말고, 상처가 없어도 바다에서 노는 중 상처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