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견과류 보관 시 '곰팡이 독소' 조심… 올바른 보관법은?

입력 2019.06.27 10:09

견과류 사진과 식약처에서 배포한 포스터 일부 사진.
여름철에는 곡류, 두유, 견과류 등에 곰팡이가 피지 않도록 보관과 섭취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식약처

고온다습한 여름철에는 곡류, 두류, 견과류 등에 곰팡이가 피지 않도록 보관과 섭취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식약처는 쌀이나 콩, 아몬드에 핀 곰팡이가 인체에 유해한 아플라톡신 등의 곰팡이독소를 생성할 수 있어 곰팡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27일 밝혔다.

곰팡이독소는 곡류 등이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보관·저장되면서 일부 곰팡이들이 생산하는 자연독소다. 아플라톡신, 오크라톡신A, 푸모니신, 파튤린 등이 있다. 따라서 곡류, 두류, 견과류 등을 구매해 보관할 때는 주의사항에 유의해야 한다.

올바른 구매, 보관 및 섭취 방법은 다음과 같다.

1. 곡류, 두류, 견과류 등을 구매할 때는 알갱이 겉 포면 등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유통기한을 확인하며 대량으로 구매하지 않는 게 좋다. 알갱이가 벌레에 의해 손상되면 내부 수분 불균형으로 인해 곰팡이가 쉽게 생기기 때문에 상처가 있거나 변색된 것이 많은 제품은 피해야 한다. 육안으로 봤을 때 흰색이나 곰팡이로 의심되는 반점, 이물이 있는 것 역시 구매하지 않는다.

2. 곡류나 견과류 등을 보관할 때는 습도 60% 이하, 온도는 10~15℃ 이하에서 최대한 온도 변화가 적은 곳에 보관해야 한다.

3. 옥수수, 땅콩 등 껍질이 있는 식품은 껍질을 벗겨 보관하는 것보다 껍질째 보관해야 곰팡이독소가 적게 생성된다. 특히 개봉하고 남은 견과류는 1회 섭취할 양만큼 나눈 다음 고이게 접촉되지 않도록 밀봉해 보관한다.

4. 곰팡이가 핀 식품은 그 부분을 도려내더라도 곰팡이독소가 식품에 남아 있을 수 있으므로 절대 섭취해선 안 된다. 특히 장마철에 밥을 지을 때, 쌀을 씻은 물이 파랗거나 검으면 쌀이 곰팡이에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으므로 밥을 지어 먹지 않도록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