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적 검은숲, 낭만적 알자스 숲… 넓은 품, 걸어보라 하네

입력 2019.06.12 09:44

독일·프랑스 숲 트레킹 여행

침엽수 빽빽한 슈바르츠발트서 하이킹
라인강 건너 佛 알자스, 와인가도 산책

웅장한 알프스 연봉(蓮峰)과 노르웨이 피요르드는 단연코 유럽을 대표하는 자연 경관이지만, 숲의 나라 독일에서는 또 다른 자연을 느낄 수 있다.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나무가 빽빽해 푸른 빛을 넘어 검게 보인다는 '검은 숲(슈바르츠발트·Schwarzwald)'은 유럽인이 가장 사랑하는 숲이다. 이 숲 서쪽으로 알자스 평원을 끼고 알자스 숲으로 이어진다. 편안한 길과 작은 마을을 품은, 한없이 걷고 싶어지는 숲길 여행을 떠나보자.

남북으로 160㎞, 폭 50㎞에 이르는 광활한 산악지대 전체가 슈바르츠발트다. 그중에서도 빙하호 티티제는 심장 격이다. 호수 한 쪽은 흘러내릴 듯 장대한 숲이고, 맞은 편은 숲 사이사이 고운 색 옷을 입은 목조 건물이 얼굴을 내밀고 있다. 호수를 낀 마을 노이슈타트는 몇 날 며칠 머물며 숲 여행을 하기에 안성맞춤. 이른 새벽 물안개가 핀 호숫가 산책은 1000㎞에 달하는 슈바르츠발트 하이킹 코스와 나누는 첫인사로 손색없다.

슈바르츠발트는 몇 걸음만 들어가도 높이가 40m는 될 법한 침엽수가 하늘로 곧게 뻗어 있다. 짙고 우람한 숲에 놀라면서 자신도 모르게 더 깊은 곳으로 들어가게 된다. 길을 잃을 염려는 없다. 표지판이 곳곳에 길을 알려주고, 안내원도 일정 거리마다 상주한다. 우리나라 숲길과 다르게 길이 넓직하다. 계절이 바뀌고 눈이 쌓이면 이 길은 그대로 스키나 스노슈를 신은 사람들을 위한 슬로프가 되기 때문이다. 아늑한 오솔길을 원한다면 '깊은 산속 옹달샘' 펠트제까지 걸어보자. 가문비나무와 전나무가 빼곡한 숲을 6시간쯤 걸으면 펠트제가 나타나는데, 물이 꽉 찬 백록담처럼 생겼다. 근처에서 케이블카를 타면 슈바르츠발트에서 가장 높은 펠트베르크 산(1493m)에 오를 수 있다. 부드러운 능선을 따라 끝도 없이 이어지는 거대한 숲이 드디어 한눈에 들어온다. 알프스와 같은 고산 정취는 없지만 유유히 흐르는 '숲의 강'이 인상적이다. 산 정상에서는 지역 맥주 로타우스를 마셔보자. 숲을 돌아 흐르는 맑은 물로 빚은 맥주에서 잔잔한 나무 내음이 퍼진다. "프로스트(Prost·독일식 건배), 슈바르츠발트!"

독일 슈바르츠발트는 조금만 들어가도 빽빽한 나무의 향연이 펼쳐진다.
독일 슈바르츠발트는 조금만 들어가도 빽빽한 나무의 향연이 펼쳐진다. / 헬스조선 DB
보주 산맥 아래로 펼쳐진 알자스 지방. 숲과 평원, 포도밭에 둘러싸인 마을의 붉은 지붕은 이곳을 더욱 아름답게 수놓고 있다.
보주 산맥 아래로 펼쳐진 알자스 지방. 숲과 평원, 포도밭에 둘러싸인 마을의 붉은 지붕은 이곳을 더욱 아름답게 수놓고 있다. / 프랑스관광청 제공
슈바르츠발트에서 라인강만 건너면 프랑스의 알자스 지방이다. 보주산맥 아래 펼쳐진 알자스의 숲과 평원은 더없이 목가적이다. 보주의 구릉은 짙은 수림으로 뒤덮여 있고, 볕 좋은 산비탈마다 포도밭이다. 꽃으로 단장한 마을들은 활기가 넘친다. 사실 알자스는 51개나 되는 그랑 크뤼(Grand Cru·최상의 와인을 생산하는 포도농장)가 있을 정도로 유명한 화이트와인 산지다. 그래서 숲을 걷기 시작해도 어느새 포도밭을 통과하게된다. 와인을 생산하는 마을의 시골길 170㎞를 이은 '와인가도'도 이곳에 있다. 와인가도 중 걷기에 좋은 곳은 리보빌레다. 중세에 지어진 수도원과 교회, 탑, 성채가 고스란히 남아있다. 야트막한 산자락에 올랐다가 마을로 돌아내려오면 와이너리에서 시원한 와인 한 잔을 내어준다. 세계에서도 손꼽는 리슬링이 리보빌레의 자랑이다.

알퐁스 도데의 단편소설 '마지막 수업'의 그 마지막 수업이 있었던 마을, 에기솅도 알자스다. 중세와 르네상스가 묘하게 어우러진 예쁜 마을은 성벽에 둘러싸여 있다. 성벽 밖은 온통 포도밭인데, 조금만 걸어 오르면 바로 숲으로 들어선다. 계곡을 끼고 걷는 길은 기대 이상으로 수목이 우거져 있다. 슈바르츠발트가 남성적이라면 알자스의 숲은 상냥한 소녀같다. 잘 다듬어진 트레일로 어렵지 않게 산 정상에 오르니 독일과 프랑스가 그토록 탐냈던 '풍요의 땅'이 펼쳐진다. 반대편 임도와 숲길을 따라 내려가면 작은 기차역에 금방 닿는다. 하루에 서너편밖에 서지 않는 시골 기차역인데, 열차 시간을 맞추면 콜마르까지 당일로 여행할 수 있다.

헬스조선 비타투어는 8월 26일~9월 5일(9박 11일) '독일 검은 숲 여행'을 진행한다. 리보빌레와 에기솅을 걷고, 이틀에 걸쳐 독일 검은 숲을 트레킹한다. '알프스의 심장' 리히텐슈타인 트레킹 포함 1인, 595만원(유류할증료·가이드 경비 포함).

문의·신청: 헬스조선 비타투어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