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막으려면 이 잘 닦아야"

입력 2019.06.05 10:14

치통을 호소하고 있는 남성 노인의 모습이다
치주 질환을 유발하는 구강 박테리아가 치매와 관련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치주 질환을 유발하는 구강 박테리아가 치매와 관련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노르웨이 베르겐대 임상과학과 연구팀은 사망한 치매 환자 53명의 뇌 조직 샘플을 분석한 결과, 환자의 96%에서 치주염 박테리아의 DNA가 발견됐다. 앞서 연구팀은 치주염 박테리아가 구강에서 뇌로 이동해 유해한 효소를 만들어 뇌의 신경세포를 파괴한다는 사실을 쥐 실험을 통해 확인한 바 있다. 치주염을 일으키는 박테리아가 뇌로 이동해 뇌 신경세포를 파괴하는 단백질을 만들고, 이를 통해 인지기능이 손상되면서 치매를 유발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해당 박테리아가 치매를 유발하는 것은 아니지만, 치매 발병 위험과 진행 속도를 증가시킨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를 잘 닦고 치실을 사용해야 한다”며 “정기적인 치과 검진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박테리아로 인해 생성되는 유해 효소를 차단하는 약물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과학 발전(Science Advances)’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