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앓던 화물차 운전자, 역주행 사고 내 세 명 사망

입력 2019.06.04 12:16

고속도로 사고 당시 CCTV 화면 모습이다
4일 오전 당진~대전 고속도로 역주행 사고를 낸 운전자가 조현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사진=연합뉴스

4일 오전 충남 공주시 당진~대전 고속도로에서 역주행으로 세 명이 사망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역주행 차량의 40대 남성 운전자가 조현병을 앓고 있다고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오전 7시 34분경 충남 공주시 우성면 당진~대전 고속도로 당진 방향 65.5km 지점에서 라보 화물차가 역주행하다 마주 오던 포르테 승용차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화물차에 타고 있던 박모씨와 박씨의 아들, 포르테 운전자 최모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과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에 있다. 박씨 부인의 진술에 따르면 박씨가 조현병을 앓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조현병은 전두엽에 이상이 생겨 이성적인 판단을 하거나 충동 등을 조절하기 어렵고, 망상·환청과 같은 증상을 겪는 병이다. 망상과 환청 외에도 현실에 대한 왜곡된 지각, 비정상적 정서 체험, 사고 및 행동의 총체적 손상 등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조현병은 조기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한데, 치료가 늦어질수록 병의 악화된다. 초기 증상으로는 두통이나 체력저하와 같은 신체 증상과 불면, 우울감, 주의력 저하, 인간관계 회피 등이 있다.

만약 조현병으로 의심된다면 가능한 한 빨리 정신건강의학과에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게 좋다. 가족이나 친구 등 가까운 주변사람의 관심도 중요하다. 조현병 환자가 모두 반사회적 행동을 하는 것은 아니다. 치료가 제때 되지 않거나, 알코올 중독이나 성격장애 등 다른 증상이 동반된 환자의 경우 그럴 가능성이 크다.

조현병 치료는 약물로 진행된다. 도파민의 균형을 조절하는 약을 5년 정도 꾸준히 복용해야 하는데, 최근에는 한 달에 한 번만 맞아도 되는 주사 치료제가 나오고, 뇌 전기 자극을 통해 증상을 치료하는 방법도 개발됐다. 따라서 발병이 의심되거나, 본인이 증상을 자각했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