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 낮은 치료 지속률이 가장 문제”

입력 2019.06.03 14:34

대한골대사학회, 골다공증 치료 전문가 인식조사 결과 발표

뼈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대한골대사학회가 학회 회원 11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골다공증 치료 정책 관련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질문 ‘현재 골다공증에 대한 정부의 질환 심각성 인식이나 정책적 지원이 충분한지’에 응답자 88.6%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 만성질환 대비 제한적인 약물 치료 보험급여 기준(60.5%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치료 지속률 개선이 가장 시급… “보험급여 기준 확대돼야”

대한골대사학회 회원들이 국내 골다공증 치료 환경에서 가장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한 부문(복수응답)은 ‘골다공증 치료 지속률 향상(64.9%)’이었다.

설문 결과 표
대한골대사학회 제공

치료 지속률이 낮은 원인으로 골다공증 치료제의 제한적인 급여 적용 요건(60.5%)을 가장 많이 꼽았다.

현재 우리나라 골다공증 치료제 급여 기준상 골밀도 수치가 일정 수준(T-score -2.5) 이상으로 개선되면 치료제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가 중단된다. 또한, 증상 개선이 뚜렷하지 않은 질환 특성(55.3%)과 골절 발생 등 치료 중단 시 심각성에 대한 환자들의 인식 부족(53.5%)도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가장 효과적인 치료 환경 개선방안 질문(복수응답)에 전문가들은 골다공증 약물 치료를 유지할 수 있도록 건강보험 지원 범위를 확대할 것(63.2%)과 골다공증을 고혈압, 당뇨병과 같이 정부의 만성질환 관리 대상에 포함시킬 것(58.8%), 골다공증의 검진 기회를 늘릴 것(34.2%)을 선정했다.

또 골다공증성 골절이 발생한 환자들이 겪고 있는 가장 큰 어려움(복수응답)으로는 골다공증성 골절 및 재골절로 인한 신체적 고통(57.0%), 시술 및 수술로 인한 장기 요양(50.9%), 골절 및 환자 간병 문제로 인한 환자와 환자 가족들의 스트레스(41.2%)를 꼽았다.

대한골대사학회 정호연 이사장(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은 “초고령 사회를 앞둔 우리나라는 지금 골다공증 유병률과 골절 위험성이 증가하고 있다”며 “골다공증성 골절은 사망을 초래하거나 거동을 제한해 환자와 그 가족의 고통을 유발하는 만큼 골다공증 치료 환경과 정책 개선의 필요성을 사회와 정부에 적극 알리겠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