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세 이전 눈 건강, 평생 좌우… 똑똑한 관리법은?

입력 2019.05.03 13:17

만 1세, 3세, 6세 검진 필요

최근 스마트폰의 발달로 어릴 때부터 오랜 시간 영상을 시청하는 어린이들이 늘면서, 아이들의 눈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 김안과병원의 '우리아이 눈 건강 1·3·6 캠페인'에서 전하는 눈 건강 정보를 바탕으로 아이 눈 건강 지키는 법을 알아본다.


의사에게 눈 검사받는 아이
평생 시력이 만 7~8세에 완성되기 때문에, 이전에 안과 검진을 적극적으로 받아야 한다. /사진=김안과병원 제공

평생 시력 만 7~8세에 완성 

스무살 전후까지 성장하는 다른 신체 부위와 달리 눈은 만 7~8세에 대부분 완성된다. 김안과병원 김용란 원장은 "영유아 시기 눈 건강은 평생을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따라서 약시, 사시 같이 시력 발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질환은 이 전에 치료해야 한다.특히 부모의 관심이 중요하다. 눈은 발달상황을 눈으로 확인하기 어렵고, 아이들은 성인과 달리 불편함을 제대로 알고 표현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영유아 눈 검진 적극 활용해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는 직장가입자 및 세대주의 주민등록주소지로 우편 발송을 통해 전국 영유아 검진기관을 안내하고 있다. 한국실명예방재단에서도 자가시력검진 사업으로 가정용 시력검사도구를 무료 배부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진행하는 영유아 검진 대상은 생후 4개월부터 71개월까지이다. 눈 관련 검진은 색각검사 등 시각 문진과 시력검사가 있다. 한국실명예방재단의 가정용 시력검사도구를 통해서는 시력 관련 문진 및 시표로 간단히 체크해 볼 수 있다. 하지만 기본적인 사항을 간단히 확인하는 검진이므로 자녀의 눈 건강이 염려된다면 안과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 

1세·3세·6세에 검사받아야 

만 1세 때는 일반적인 영유아 검진으로 발견할 수 없는 안질환이 있을 수 있어 안과전문의의 검진이 필요하다. 검사는 소아시력검사와 사시검사를 실시한다. 따라보기, 주시하기 같은 시 기능 평가와 백내장, 망막질환, 녹내장 등 중증질환이 선천적으로 있는지 확인하는 검사를 진행한다. 아이가 눈을 잘 맞추지 못하는 것도 질환으로 인한 증상일 수 있어 안과를 방문해 검사받는 것이 좋다.

만 3세 때는 의사소통이 가능하기 때문에 간단한 문진이 가능하다. 또한 약시검사와 굴절이상 검사를 통해 아이의 시력발달에 영향을 미치는 질환의 유무를 확인,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약시가 있는 아이는 자주 넘어진다거나, 사람들의 눈을 잘 마주치지 못해 부모들의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 또한 만 3세는 치료의 적기로, 약시의 경우 치료 성공률이 높다. 대한안과학회 분석 결과에 따르면 만 3세에 약시 치료를 시작할 경우 치료 성공률은 95%인 반면 시력이 완성되는 만 7세의 치료 성공률은 불과 23%였다.

만 6세 때는 안경 착용의 필요성을 확인하고 간헐외사시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간헐외사시는 소아사시환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증상이 간헐적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모르고 지나치는 경우가 많다. 아이가 고개를 한쪽으로 기울인다거나, 눈을 자주 깜빡거리는 등의 행동은 사시를 의심할 수 있는 증상이므로 정확한 검진을 통해 조기 치료해야 한다.

김용란 원장은 "안과병원을 찾는 부모들이 컴퓨터나 스마트폰 때문에 아이의 눈 건강을 막연히 걱정하지만, 어떠한 관리를 해야 하는지 구체적이고 정확한 정보를 몰라 문의하는 경우가 있다”며 “아이들의 눈 건강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1∙3∙6 캠페인을 통해 올바른 눈 건강 정보를 지속적으로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안과병원은 지난 2015년부터 ‘우리아이 눈 건강 1∙3∙6 캠페인’을 통해 부모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우리아이 눈 건강 강좌 실시 및 1∙3∙6건강 수첩 배포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