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헌정 교수의 숙면의 기술] [10] 수면 중에 심한 몸부림… 치매 전조증상일 수도

입력 2019.04.05 09:03

기사 관련 이미지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잠꼬대는 의학적으로 큰 문제로 여기지 않는다. 그러나 꿈을 꾸면서 실제로 팔다리 등의 몸을 움직이는 것은 잠꼬대와는 다르게 중요한 병적 증상으로 진단한다. 잠은 안구를 빨리 움직이는 렘 수면과 비렘 수면으로 나뉘는데, 렘 수면 중에 주로 꿈을 꾼다. 렘 수면의 중요한 특징은 몸의 움직임과 관련된 근육이 마비 상태가 되는 것이다. 이 덕분에 우리는 꿈속에서 맘껏 행동을 할 수 있는 것이다. 아무리 꿈속에서 달리거나 높은 곳에서 점프를 하더라도 꿈 속의 일일 뿐이다. 하지만, 렘 수면 중 근육이 마비되는 기능에 문제가 생기면 꿈속에서 하는 발길질을 실제 할 수 있다.

이처럼 꿈속 행위를 실제 행동으로 옮기는 경우를 렘수면행동장애라고 부른다. 렘수면행동장애는 그 자체로도 위험할 수 있다. 같이 누워 자는 사람을 발로 찬다든가, 벽을 주먹으로 세게 쳐서 손가락 골절이 되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렘수면행동장애가 중요한 것은 이것이 뇌기능 퇴행성 질환인 파킨슨병이나 루이체 치매와 같은 심각한 질환의 전조증상일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복용하고 있는 약물에 의해 발생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정확한 검사와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꿈을 행동으로 옮기는 증상 자체는 적절한 약물로 비교적 쉽게 좋아질 수 있으나, 파킨슨병과 치매의 발생 여부를 주의깊게 살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