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이 건강에 좋다고? 만성질환 있으면 주의해야

입력 2019.04.01 08:10

등산하는 사람
만성질환이 있는 사람이라면 등산이 건강을 해칠 수 있다​/사진=헬스조선DB

날씨가 풀리면서 주말 등산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많다. 적당한 강도의 등산은 근육과 뼈, 관절 강화에 좋고, 스트레스 해소와 기분 전환에도 효과적이다. 하지만 만성질환이 있는 사람이라면 등산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특히 만성질환이 있으면 주의해야 한다.

◇고혈압·심장질환
고혈압 환자는 등산하면 혈압이 순간적으로 높아질 위험이 있다. 가파른 길도 심장에 무리를 줄 수 있어, 등산해야 하면 완만한 경사의 코스를 산책하듯 걷는게 좋다. 또한 등산 중 휴대용 혈압계를 챙, 틈틈이 수치를 확인해야 좋다. 혈압이 지나치게 오르면 뇌출혈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부정맥 환자라면 새벽·아침 등산은 하지 않아야 한다.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는 혈관을 수축시켜 심장에 무리가 갈 수 있다. 등산을 하며 땀이 식는 과정에서도 체온 변화가 일어나 증상이 심해질 수 있어, 모자나 겉옷 등을 따로 챙겨 보온에 신경 쓰도록 한다. 숨이 차거나 갑자기 가슴이 뛰거나 아프면, 즉시 등산을 중단하고 충분히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당뇨병
당뇨병이 있다면 등산 전 반드시 혈당 체크를 해야 한다. 식전 혈당 수치가 300㎎/㎗가 넘으면 등산하지 않는 것이 좋다. 혈당이 높은 상태에서 등산하면 혈당의 대사를 악화시킬 수 있다. 또 등산 전에는 식사를 꼭 챙겨 먹어야 한다. 공복 상태에서 등산하게 되면 저혈당 위험이 커진다. 산을 오르는 중 현기증이 나고 호흡이 가빠지면서 땀이 나면, 누워서 안정을 취하고 당분이 함유된 간식을 섭취해 혈당을 안정시켜야 한다.

◇관절염
과도한 등산은 관절염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가파른 산길보다는 완만한 산길을 택해야 한다. 등산을 마치고 내려오는 하행 시 특히 더 조심해야 하는데, 내려오는 과정에서 체중보다 많은 압력이 관절에 가해지며 연골 손상을 악화하고 통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산에서 내려올 때는 빠르게 걷거나 보폭을 넓게 하지 말고, 천천히 걸어 내려오는 것이 좋다. 스틱을 사용하면 관절이 받는 부하를 덜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