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끈따끈 최신 연구] "80세 노인 뇌에서도 새 뉴런 만들어진다"

입력 2019.03.29 09:16

'평생 걸쳐 뇌 발달' 증명

신경과학계에서는 '청소년기에 뇌 발달이 멈춘 후에도 새로운 뉴런(신경세포)이 생성되는가'에 대한 논쟁이 뜨겁다. 그런데 최근 80세 이상 노인의 뇌에서도 뉴런이 새로 만들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기사 관련 일러스트
캐나다 토론토의 소아전문병원(Hospital for Sick Children) 연구팀은 43~87세에 사망한 성인 13명의 뇌 조직을 분석했다. 그 결과, 뇌의 해마(학습·기억·인식을 담당)에서 수만개의 미성숙 뉴런을 발견했다. 미성숙 뉴런은 성숙한 뉴런보다 가지돌기(다른 뉴런이나 감각 기관으로부터 오는 자극을 받아들이는 조직) 개수가 적고 부드럽다. 특히 가장 젊은 사망자인 43세 기증자의 뇌에서는 1㎟당 4만2000여 개의 미성숙 뉴런이 발견됐다. 폴 프랭클랜드 선임 연구원은 "뉴런이 평생에 걸쳐 생성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명백한 증거"라고 말했다. 단, 87세 기증자 뇌 속 미성숙 뉴런 수는 43세 기증자보다 30% 적어 나이 들수록 뉴런 생성이 적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츠하이머 환자는 같은 연령의 건강한 사람보다 미성숙 뉴런이 30% 적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