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건강히 하려면 '腸'을 다스려라… 프로바이오틱스 섭취가 효과

입력 2019.03.18 09:31

장 건강 관리

뇌 건강을 챙기려면 장 건강을 관리해야 한다. 최근 장내 미생물과 치매와의 관련성을 분석한 연구 결과가 발표돼 이목이 집중됐다. 일본 국립장수의료연구센터가 2016~2017년 건망증으로 진료받은 평균 74세 128명의 장내 세균총 구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치매 진단을 받은 환자의 장내 세균 중에는 독성물질을 분해하는 이로운 세균인 '박테로이데스'가 정상 환자보다 훨씬 적었다. 이 연구 결과는 지난 1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리포트'에 게재됐다.

장에 유익균이 많으면 뇌가 건강하다는 연구들이 나오고 있다. 장내 유익균을 늘리려면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꾸준히 섭취하는 게 효과적이다.
장에 유익균이 많으면 뇌가 건강하다는 연구들이 나오고 있다. 장내 유익균을 늘리려면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꾸준히 섭취하는 게 효과적이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장과 뇌, 호르몬 매개로 연결

최근 나온 연구들에 따르면 장내 세균은 소화기관뿐 아니라 뇌(腦)에도 영향을 미친다. 이를 뒷받침하는 대표 이론이 '장-뇌 연결축(Gut-Brain Axis)' 이론이다. 장과 뇌 두 기관이 연결돼 상호작용한다는 것인데, 장이 튼튼하면 뇌 기능도 활발해지는 반면 장 기능이 떨어지면 뇌 기능도 떨어진다고 본다. 스트레스 받으면 배가 아프고 소화 장애가 일어나는 이유도 이 때문으로 설명한다. 장과 뇌의 소통 과정에서는 '세로토닌' 호르몬이 매개 역할을 한다. 미국 컬럼비아대 의대 마이클 거숀 교수는 세로토닌의 95%가 장에서 만들어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세로토닌이 발견된 체내 기관은 뇌를 제외하고 장이 유일해 마이클 거숀 교수는 장을 '제2의 뇌'로 명명했다.

장내 세균, 뇌 질환 치료 가능성도

장내 세균이 정신건강질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도 발표되고 있다. 올해 초 벨기에 루벤가톨릭대 레가의학연구소 연구팀은 1054명을 대상으로 우울증과 장내 미생물 구성 사이의 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우울증 환자는 장 내에 염증성장질환을 잘 일으키는 세균과 신경활동을 억제하는 뇌 속 물질인 '가바(GABA)'를 만드는 세균이 많았다. 반면 체내 염증 완화를 돕고 기분을 좋게 하는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을 생산하는 세균 두 종이 우울증 환자에게는 없었다. 이 연구 결과는 올해 초 국제학술지 '네이처 미생물학'에 실렸다.

장내 세균이 뇌 질환 치료제로 쓰일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의대 프란시스코 킨타나 교수팀은 지난 2018년 5월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장내 세균이 다발성경화증을 치료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다발성경화증은 뇌속 면역세포가 뇌와 척수의 신경세포를 공격하는 질환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장내 세균이 '트립토판'이라는 필수아미노산을 분해할 때 발생하는 물질이 뇌로 전달되면서 뇌 속 면역세포 활동을 줄이고 염증을 억제한다. 연구진은 같은 원리로 치매, 파킨슨병 등을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알츠하이머병 치매 노인 60명에게 12주간 유산균을 꾸준히 섭취하게 했더니, 인지 기능이 유의적으로 향상됐다는 연구가 '노화신경과학 최신연구'에 실리기도 했다.

프로바이오틱스 섭취가 도움

장내 유익균을 늘리려면 육류와 채소류를 균형 있게 섭취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장내 유익균 비율을 높이기 위해 채식과 유산균이 다량 함유된 김치, 된장 등 발효식품을 많이 섭취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더불어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 제품을 섭취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프로바이오틱스란 '적절한 양을 섭취했을 때 건강에 이로운 작용을 하는 엄격히 선별된 살아 있는 균'이다. 시중에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이 많이 나와 있는데, 반드시 확인해야 할 것이 '장내 생존율'이다. 소화 과정에서 위산 등에 의해 90% 이상 제거되기 때문이다. 이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유산균 균수를 늘리거나, 겉을 코팅하는 제품 등이 나왔다. 하지만 지나친 코팅막은 장에 도달한 유산균의 작용을 오히려 방해할 수 있다. 그래서 최근 주목받고 있는 것이 프롤린이라는 아미노산 성분을 첨가한 일명 '프롤린(Proline) 유산균'이다. 프롤린은 미생물이 환경의 공격에서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내뿜는 물질이다. 프롤린이 유산균과 만나면 유산균의 '갑옷' 역할을 해 유산균이 산(酸)과 담즙 등에 잘 견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