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 안쪽에 붙이는 '설측교정' 충치·부식 적고 교정 효과도 좋아"

입력 2019.03.18 09:17

배성민 대한설측교정치과의사회장 인터뷰

"설측교정은 장치가 보이지 않아 심미적으로 훌륭하고 교정 효과도 좋습니다."

배성민 대한설측교정치과의사회장.
배성민 대한설측교정치과의사회장.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대한설측교정치과의사회 배성민<사진> 회장(배성민치과 원장)의 말이다. 설측(舌側)교정은 교정 치료를 할 때 치아 위에 붙이는 장치인 '브라켓(bracket)'을 치아 안쪽 면에 부착하는 치료법이다. 상대방과 대화하거나 웃을 때 장치가 보이지 않는다는 큰 장점이 있다. 하지만 치아 바깥 면에 장치를 붙이는 순측(脣側)교정보다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선뜻 시도하지 못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배성민 회장은 "설측교정으로도 문제 없이 충분한 교정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가 세계 유수 저널에 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순측교정은 의사 입장에서 시도하기 쉬워 그간 주를 이뤘다. 하지만 점차 기술이 발달하고 관련 연구가 축적되면서 설측교정을 하는 의사가 늘고 있고, 설측교정만 하는 의사까지 생겨났다.

설측교정은 ▲치아 표면이 하얗게 부식되는 치아 탈회와 충치가 적게 생기고 ▲모든 교정 케이스에 적용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배성민 회장은 "교정 장치와 치아 사이에는 음식물이 잘 끼면서 충치가 생길 수 있는데, 치아 바깥쪽과 달리 치아 안쪽은 침으로 촉촉하게 유지돼 충치 발생 위험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같은 원리로 치아 탈회도 잘 발생하지 않고, 발생한다 하더라도 보이지 않는다. 심미성을 이유로 투명교정(투명색의 교정 장치를 이용하는 것)을 시도하는 사람도 있는데 투명교정은 복잡한 치아 이동을 정확히 성공시키기 어렵고, 돌출입 교정에 한계가 있다. 설측교정 시 총 치료 기간은 순측교정보다 길지 않다.

치료 비용은 순측교정보다 1.5~2배로 더 비싸다. 치아 안쪽은 눈으로 잘 보이지 않아 이를 돕기 위한 장치가 필요하고, 치아 안쪽 굴곡진 표면에 맞춰 개별화된 장치를 만들어야 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전반적으로 장치 부착, 제거, 조절이 어려워 숙련된 의료진이 필요한 것도 가격이 비싼 이유다. 혀가 닿는 면에 장치가 있어 정확한 발음을 위해 초기 1~2주 정도는 적응 기간이 필요하다. 배성민 회장은 "초기에는 이물감도 들 수도 있는데, 한 달 착용하면 거의 불편 없이 사용한다"고 말했다.

설측교정을 할 때는 대한설측교정치과의사회 정회원 병원을 찾는 것도 방법이다. 대한설측교정치과의사회는 매년 3개월 과정으로 설측교정 연수회를 개최, 이 과정을 이수한 후 3~4년의 준비 과정을 거쳐 일정 수준의 자격요건을 갖춘 의사에 한해 정회원 자격을 부여한다. 설측교정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대한설측교정치과의사회 홈페이지에 게재돼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