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팥 건강 지키는 식습관 6가지

입력 2019.03.13 07:00

혈액 투석 장면
헬스조선 DB

3월 14일은 '콩팥의 날'이다. 콩팥은 몸속 노폐물을 걸러내 소변으로 배출하고 체액과 전해질을 정상으로 유지하는 기능을 한다. 콩팥이 망가지는 대표적인 병이 '만성콩팥병'이다. 3개월 이상 콩팥 기능이 떨어지는 질환으로 요독, 부종, 빈혈, 혈압 상승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말기가 돼서야 증상이 나타나는데, 당뇨병이나 고혈압 등 위험 인자를 가지고 있는 환자는 반드시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콩팥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경희대병원 신장내과 정경환 교수는 “손상된 콩팥이 다시 정상으로 회복되는 것은 매우 어렵다”며 “당뇨병이나 고혈압처럼 만성콩팥병도 잘 관리하면, 일상생활에 문제가 없으므로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선 당뇨병이나 고혈압이 있는 환자는 혈당과 혈압을 조절하면서 합병증이 오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만약, 신장 합병증이 발생했다면 증상에 맞는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부종이 나타나면 이뇨제를, 혈압에 이상이 있으면 혈압약의 조절이 필요하며, 빈혈이 생기면 조혈호르몬을 추가해야 한다. 이후 증상이 악화되면 혈액투석, 복막투석, 신장이식 등의 신대체요법을 고려해야 한다.

혈액투석은 말기 콩팥병 환자에게 시행하는 신대체요법으로, 인공신장기를 이용해 환자의 혈액 속 노폐물과 과도한 수분을 제거하는 방법이다. 일반적으로 1회 4시간, 주 3회 치료를 진행한다. 반면 복막투석은 복막을 통해 노폐물과 과잉체액을 복막관을 통해 환자 스스로 제거하는 방법으로, 환자 개개인의 철저한 위생관리가 요구된다.

콩팥 건강을 지키는 식습관도 알아두자. 다음과 같다.

1. 충분한 열량 섭취
튀김, 볶음 등의 조리법을 이용하고 당뇨병이 없다면, 설탕, 꿀, 사탕, 젤리 등을 간식으로 이용하는 것이 좋다.

2. 단백질 과다 섭취 제한
3, 4단계의 만성 콩팥병 환자에게 권장되는 단백질 양은 건강한 정상인과 비교해 절반 정도다.

3. 염분(나트륨) 섭취 제한
베이컨, 햄, 소시지, 치즈, 포테이토칩, 팝콘 등 염분이 많이 함유된 식품은 피해야 한다.

4. 칼륨 섭취 주의
콩팥 기능 저하에 의한 고칼륨혈증은 근육마비, 부정맥, 심장마비 등을 일으킬 수 있다. 각종 과일류, 녹황색 채소, 감자, 고구마, 콩류 등을 많이 먹으면 안 된다.

5. 인 섭취 주의
피부 가려움증이나 관절통, 대사성골질환, 혈관질환 등을 유발하므로, 육가공품, 견과류, 콜라, 어묵 등을 과다 섭취하면 안 된다.

6. 적절한 수분 섭취
1일 소변량이 1000cc 미만이거나 부종이 심할 경우 전날 소변량보다 500~700cc(2~3컵) 정도 많게 물을 마신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