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비대증, 5년 이상 약물치료하면 수술 비용 추월

입력 2019.03.04 11:32

전립선비대증의 대표적인 치료법인 ‘약물’과 ‘수술’ 시 드는 비용을 비교분석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주대병원 비뇨의학과 김선일 교수는 지난 2008년 1월부터 2010년 12월까지 약 3년 동안 아주대병원에서 전립선비대증으로 첫 치료를 시작한 환자 2740명을 선별하여, 2015년 12월까지 5년 동안 장기간 추적하여 약물치료 및 조기 수술치료의 비용을 각각 비교분석하였다.

약물치료는 ‘5-알파환원효소억제제(전립선 크기 감소효과)’ 약물을 사용한 환자를, 수술치료는 최초 병원 방문 후 1년 이내 수술한 환자를 대상으로 했다. 전체 의료비용 및 환자 본인부담금 각각을 나누어서 치료비용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치료 시작 후 5년이 지난 시점부터 약물치료 비용이 조기 수술 비용을 추월하기 시작함을 확인했다. 전립선비대증의 전체 조기 수술비용은 약 330만원, 이중 본인부담금은 약 154만원으로, 이는 5년간 약물치료한 누적비용과 동일했다. 약물치료 후 5년이 지나면서 수술 비용과의 차이도 점점 벌어지기 시작했다.

김선일 교수는 “전립선비대증을 약물로 치료시 5년이 넘어가기 시작하면 수술 보다 비용이 더 들고, 매일 하루 한번 경구투약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고려한다면 굳이 수술에 대해 거부감을 갖지 않아도 된다”며 “환자마다 증상의 정도 및 전립선의 크기, 약물에 대한 반응정도, 기대 여명 등을 고려해 가장 적절한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BJUI(영국 국제 비뇨기학 저널, British Journal of Urology International) 2018년 최신호에 소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