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건강 상식] 손 거스러미 뜯으면 왜 안 될까

입력 2019.02.26 09:13

손톱 옆에 거스러미(피부 껍질)가 일어나면 손으로 뜯어내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자칫 감염·염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소소한 건강 상식] 손 거스러미 뜯으면 왜 안 될까
손톱 옆 거스러미를 손으로 뜯으면 거스러미가 일어나 있는 부위보다 더 넓고 깊게 살이 뜯기곤 한다. 그러면 그 틈으로 균이 들어가 조갑주위염을 유발할 수 있다. 조갑주위염이란 손발톱 주변이 붓고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고대안산병원 피부과 유화정 교수는 "조갑주위염이 생기면 벌겋게 부풀어 오르거나 열감이 느껴지고, 심하면 통증과 농포가 동반된다"며 "감염이 심하면 손톱이 빠지는 경우도 적지만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거스러미가 생기면 손으로 뜯기 보다는 깨끗한 손톱깎이나 가위를 이용해 껍질이 일어나 있는 부분만 말끔하게 잘라내야 한다. 자른 후에는 소독을 한 뒤 보습제를 바르면 좋다. 거스러미가 생기지 않게 하려면 네일아트 등은 삼가고, 평소 손톱 주변 피부 보습에 신경 써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