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건강 상식] 딱딱한 뒷목, 뇌 혈류 악화 신호?

입력 2019.02.19 09:04

뒷목이 딱딱하면 건강이 안 좋은 상태라고 한다. 정말 그럴까?

[소소한 건강 상식] 딱딱한 뒷목, 뇌 혈류 악화 신호?
뒷목에는 추골동맥이라고 하는 뇌로 가는 중요한 동맥이 있다. 이 동맥은 목뼈 사이로 지나간다. 그래서 목의 뼈가 틀어지거나, 뒷목에 있는 승모근·견갑거근 등의 근육이 딱딱하면 혈관이 막혀 뇌로 가는 혈류에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한양대병원 신경과 김희진 교수는 "목 옆으로 지나가는 경동맥은 비교적 큰 혈관인 데 반해, 목 뒤로 지나가는 추골동맥은 지름이 3~4㎜ 밖에 되지 않아 근육 경직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유재욱재활의학과 유재욱 원장은 "대체의학적 측면에서 보면 체내 독소가 있어도 뒷목이 딱딱하다"며 "만성적인 스트레스를 받거나 두통이 있는 사람도 목이 딱딱한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뒷목은 스트레칭을 통해 풀어줘야 한다. 흔히 마사지를 받는데, 뇌혈관에 이미 손상이 있거나 막힌 사람은 위험할 수도 있다. 김희진 교수는 "마사지를 과도하게 받아서 뇌졸중으로 병원에 실려오는 사례도 있다"며 "뒷목이 딱딱한 원인을 먼저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재욱 원장은 "근육 문제라면, 뒤통수와 목이 시작되는 부분에 있는 후두하근을 풀어주면 뒷목 전체 근육의 긴장이 완화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