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체중이어도 '이것' 있으면, 전립선암 위험 껑충

입력 2019.02.12 10:31

혈액 샘플
정상체중이어도 고혈압, 당뇨병 등의 대사질환이 있으면 과체중에 대사질환이 없는 사람보다 전립선암 발병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정상체중이어도 대사질환이 있으면 과체중에 대사질환이 없는 사람보다 전립선암 발병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대구로병원 비뇨의학과 박홍석, 김종욱 교수팀이 2009~2012년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남성 1177만여 명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과체중 여부와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 대사질환 유무에 따라 4그룹으로 나눴다. 그리고 전립선암 발병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정상체중이면서 대사질환이 있는 그룹이 정상체중이면서 대사질환이 없는 그룹보다 전립선암 발병 위험율이 14% 높았다. 또한 정상체중이면서 대사질환이 있는 그룹이 과체중이면서 대사질환이 없는 그룹보다 전립선암 위험이 4% 높았다. 과체중이면서 대사질환이 있는 그룹은 정상체중이면서 대사질환이 있는 그룹보다 전립선암 위험이 25% 높았다.

과체중과 대사성질환이 독립적으로 전립선암의 발병률을 높인다는 것은 알려졌지만, 두 가지 요인을 복합적으로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종욱 교수는 “체중이 정상이어도 근육보다 내장지방이 많을 수 있고, 대사성 질환을 동반한 경우 오히려 건강한 과체중인 사람보다 여러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음을 보여준 연구”라며 “대사성질환을 갖고 있다면 자신이 정상 체중이라 할지라도 자만하지 말고 건강관리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논문은 대한의학회지(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2019년 2월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