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대사증후군에 해당합니다"… 무슨 뜻일까?

입력 2019.02.12 10:00

국민 4명 중 1명, 대사증후군

배 나온 남성
대사증후군은 복부 비만, 고혈압, ​공복혈당장애, ​고중성지방, ​낮은 HDL콜레스테롤 5가지 중 3가지를 동시에 지닌 상태를 말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30대 회사원 이모씨는 건강검진 결과지를 확인하다가 '당신은 현재 대사증후군에 해당합니다'라는 문구를 발견했다. 대사증후군이 위험하다는 사실은 알았지만, 정확히 어떤 상태를 뜻하는지 의문이 생겼다.

대사증후군은 ▲복부 비만 ▲​고혈압 ▲​공복혈당장애 ▲​고중성지방 ▲​낮은 HDL콜레스테롤 5가지 중 3가지를 동시에 지닌 상태를 말한다. 서구화된 식생활과 신체활동 감소 등으로 우리나라에서도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대사증후군이 있을 경우 심뇌혈관의 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다른 만성질환을 유발할 수도 있다.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2017년 ‘건강검진통계연보’를 따르면 건강검진 수검자 1478만5545명 중 26%가 대사증후군이며, 73.2%는 위험요인을 1개 이상 보유 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사증후군 위험 효인 5개 항목 진단기준별로는 복부비만 23.9%, 고혈압 43.6% 고혈당 38.3%, 고중성지방 32.2%, 낮은 HDL콜레스테롤혈증 22.1%로 나타났다. 또한 50대 이하에서는 남성이 여성보다 높은 비율을 보이지만, 60대 이상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대사증후군의 원인은 명확히 알려져 있지 않지만, 인슐린저항성을 원인으로 추정한다. 인슐린저항성이란 혈당을 낮추는 호르몬인 인슐린에 대한 몸의 반응이 감소하여 근육 및 지방세포가 포도당을 잘 저장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이로 인해 고혈당이 유지되고, 이를 극복하고자 더욱 많은 인슐린이 분비되는 상태가 된다. 결국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동맥경화 등 여러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이외에도, 스트레스를 받으면 분비되는 코르티솔도 인슐린과 혈당을 증가시켜 대사증후군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수면부족도 대사증후군의 높은 유병율과 관련 있다. 수면시간이 8시간 이상인 경우 대사증후군의 환자가 15%인 것에 비해, 6시간 이하인 경우 24.4%로 발생위험이 1.6배 높았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외에 특징적인 불편함이 없어 검사를 하지 않으면 유병 여부를 알 수 없다.

대사증후군을 치료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내장지방을 줄이는 것이다. 내장지방을 감량하기 위해서는 탄수화물을 줄이고 걷기와 같은 바로 실천이 가능한 유산소 운동을 해야 한다. 이를 통해 인슐린 저항성이 개선되어 대사증후군으로 인한 이상 소견들을 호전시킬 수 있다. 일부 고혈압이나 당뇨병, 이상지질혈증을 가지고 있는 대사증후군 환자에서는 꾸준한 약물 치료 등이 필요하다. 또한 각 요소별로 생활습관 교정이 필요할 수 있다. 특히 나트륨 섭취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나트륨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2배 가까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고대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는 “대사증후군은 신체에서 보내는 일종의 경고이자 신호”라며 “예방 및 치료를 위한 기본 원칙은 규칙적으로 균형 잡힌 식사를 하는 것과 적절한 운동을 병행하고 생활습관을 점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비만한 대사증후군 환자의 경우 적절한 체중 감량을 위해 고지방 및 고탄수화물 음식을 피하고 좌식생활을 줄이고 걷기운동을 늘리는 등의 신체활동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대사증후군 기준
아래의 기준 중 세 가지 이상이 해당되면 대사증후군으로 정의할 수 있다.

1) 허리둘레 : 남자 90 cm, 여자 85 cm 이상
2) 중성지방 : 150mg/dL 이상 혹은 이상지질혈증 약물 복용
3) 고밀도지방 : 남자 40mg/dL 미만, 여자 50 mg/dL 미만 혹은 이상지질혈증 약물 복용
4) 혈압 : 130/85 mmHg 이상 또는 고혈압약 복용
5) 공복혈당 : 100mg/L 이상 또는 혈당조절약 복용



맨 위로